안영미·김신영·정경미·정선희, 후배 故박지선 비보에 생방송 불참 [종합]
2020. 11.03(화) 15:41
박지선, 안영미, 김신영, 정경미, 정선희
박지선, 안영미, 김신영, 정경미, 정선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코미디언 안영미와 김신영에 이어 정경미와 정선희까지, 후배 코미디언 고(故) 박지선의 비보로 모두 오늘(3일) 라디오 생방송은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김신영과 안영미는 각각 자신이 진행하는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와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생방송에 불참했다. 김신영을 대신해 래퍼 행주가 DJ 자리를 대체했으며, 뮤지는 안영미 없이 단독으로 라디오를 진행했다.

행주는 "오늘 하루 스페셜 DJ를 맡은 리듬파워 행주"라며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어제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 있었다. 많은 분들이 슬픔에 잠겼다. 김신영 씨도 워낙 가까운 사이라서 마음을 추스를 시간이 필요한 듯하다. 여러분들의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뮤지는 "영미 씨가 잠시 자리를 비웠다. 많은 이해 바란다.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시길 바란다"며 "개인적으로 말씀드리고 싶은데, 우리 희극인 분들. 하루하루 웃음을 드리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노력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를 진행하는 DJ 정경미도 이날 방송에 불참했다. 정경미를 대신해 김유리 리포터가 박준형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도 정선희가 생방송에 불참, 문천식 단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고 박지선은 2일 오후 1시 44분께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사망한 채 발견됐다. 고인의 빈소는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5일 오전 7시로 예정됐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