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츄, 폭로자 자필 사과→학폭 의혹 벗었다 [종합]
2021. 02.24(수) 07:24
이달의소녀 츄
이달의소녀 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이달의소녀 츄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벗었다.

23일 이달의소녀 츄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폭로자 A씨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하며 사과했다.

앞서 A씨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츄의 초등학교 시절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이달의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으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 학창시절 김지우(츄)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폭로자는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츄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후 누리꾼들의 의심이 계속되자 "소속사로부터 답장이나 돈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자신의 자필 사과문도 함께 공개했다.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려웠는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다. 제가 했던 행동을 되돌릴 수 없지만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