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혁 "어린 시절 기초수급자, 왕따 당했었다" (강호동의밥심)
2021. 03.01(월) 21:47
강호동의 밥심, 정혁
강호동의 밥심, 정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모델 정혁이 풍족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을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1일 밤 9시 방송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는 모델 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정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혁은 "어렸을 때 기초수급자로 살았다. 친구들에게 왕따도 당했었다"며 아픈 과거를 고백했다. "어린 마음에 개그프로그램이 큰 힘이 됐고, 개그맨이 되는 게 꿈이었다. 코미디언 분들이 우상이었다"고도 말했다.

정혁은 "고등학교 시절 개그맨 꿈을 이루려 했고, 선생님이 '대학 포기 각서'를 써오라고 말씀하시더라"며 "그냥 말씀을 드렸으면 됐는데, 아버지께 '우리 집 돈 없으니까 나 그냥 대학 안 가고 개그맨 할래'라고 말했다. 부모님 입장에서는 얼마나 가슴이 아프셨겠느냐. 그런 이야기 했다는 거 자체를 평생 후회하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정혁은 "형이 있는데, 형이 사고를 너무 많이 쳤다. 나는 절대 말썽 피우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용히 살아야겠다'는 억압된 생각이 있었다. 아버지께 한 그 말이 나름 일탈이라는 생각이 있었나보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가족들이 단칸방에서 함께 살고 있었는데 아버지가 나가셨다가 새벽에 오셨다. 자는 척을 했는데 아버지가 흐느끼는 소리를 태어나서 처음 들었다. 나에게는 아직도 큰 죄를 지었다. 가슴에 송곳을 박았다는 걸 느낀다"고 말하며 아버지를 향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플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