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듯한 걸그룹 멤버, 학폭 가해자”…女누리꾼, 증거 갖춘 폭로 예고
2021. 04.03(토) 14: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한 누리꾼이 이번 주말, 굴지 걸 그룹 멤버 학교 폭력(학폭) 폭로를 예고했다.

3일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번 주말 내 유명 여성 아이돌 학교 폭력 사실을 본격적으로 폭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A씨는 20대 대학생이며 걸 그룹 멤버로부터 초등학교 5~6학년 시절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해자가 속한 그룹은 성실한 모습, 똑 부러지고 야무진 이미지, 뛰어난 실력과 외모를 전부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과거 미담도 알려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A씨가 주장하는 가해자의 학폭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집단 따돌림, 학교 내 모든 곳에서 욕설과 조롱을 당했음, 급식을 못 먹게 했음, 가해자 무리 우유를 강제로 마시게 함, 특정 브랜드 옷을 입지 못하게 함, 화장품 갈취, 남학생 앞에서 수치심이 들만한 단어를 발설하게 함 등이다.

A씨는 이 걸 그룹 멤버로부터 당한 학폭 증거를 소지하고 있다. 그는 다른 가해 친구 세 명의 사과와 증언 약속, 가해자 중 한 명의 녹취록, 6학년 1학기 담임 선생님의 증언 등을 증거로 제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A씨는 거대 기획사와의 긴 싸움을 각오하고 있다며, 상처를 준 가해자가 현재 바른 이미지로 사랑 받는 것이 몹시 고통이라 이번 폭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해자로부터 사과를 원한다고 적시했다. 그는 이번 주말 내 가해자 그룹 명, 이름을 밝힌다고 공지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