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이 되어라' 기억 잃은 재희, 정우연에 "우리가 사귀던 사이냐"
2021. 06.03(목) 20:06
밥이 되어라
밥이 되어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밥이 되어라' 재희가 정우연과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3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극본 하청옥·연출 백호민) 99회에서는 기억을 잃은 경수(재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수는 사고 이후 기적적으로 정신을 차리는 데 성공했지만, 영신(정우연)을 알아보지 못했다. 이에 숙정(김혜옥)은 영신을 간병인이라고 소개했다. 영신이 경수를 '아저씨'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선 "한동안 간병을 해서 정이 들어서 다정하게 아저씨라고 부르는 거다"라고 거짓말했다.

영신을 경수의 인생에서 완전히 지울 수 있을 거라 생각한 숙정은 영신을 따로 불러내 "내 아들 인생에서 빠져라"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숙정은 "지금이야말로 은혜를 갚아야 할 시간"이라며 경수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지 말라 말했다.

그러나 경수는 계속해 영신에게 끌렸다. 경수는 다시 밥집을 찾아가 영신에게 "왜 자꾸 나만 보면 울려고 하냐. 혹시 사고 나기 전 우리가 사귀던 사이였냐. 자꾸 그런 생각이 든다"고 의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밥이 되어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