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푸봄' 박지훈·강민아 "지상파 첫 주연, 노력 많이 했다"
2021. 06.14(월) 14:33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멀리서 보면 푸른 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주연 박지훈, 강민아가 지상파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는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연출 김정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정현 감독, 배우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를 다룬 로맨스 극이다. 이번 작품을 통해 박지훈과 강민아는 생애 첫 지상파 드라마 주연에 나선다.
ㅍ 박지훈(여준 역), 강민아(김소빈 역), 배인혁(남수현 역)
여준 역을 맡은 박지훈은 "첫 지상파 주연으로 이름을 알리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력을 많이 했다. 나만의 방식으로 여준을 표현하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소빈 역을 맡은 강민아는 "처음에는 부담감을 많이 느꼈고 끝까지 해낼 수 있을까 걱정이었다. 촬영을 하다 보니까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다"며 "첫 주연이라는 부담보다는 새로운 드라마에서 좋은 사람들과 일할 수 있다는 생각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이날 밤 9시 3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