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4세대 K팝 ★, 트윗 소통↑
2021. 06.14(월) 14:4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스트레이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4세대 아티스트들의 트윗 소통이 증가 추세다.

최근 트위터는 케이팝 레이더와 함께 ‘트위터 사용 패턴에 따른 K-pop 세대 분석’ 데이터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21년 5월 1일 기준 트위터 팔로워 30만 명 이상을 보유한 K-pop 아티스트 총 69팀의 트위터 계정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해당 분석 자료에 따르면, K-pop 세대는 산업 및 미디어의 변화에 발맞춰 변화하는 K-pop 아티스트와 팬들과의 소통 방식 차이로 구분된다. 1세대, 2세대까지는 팬카페 등의 폐쇄형 커뮤니티를 통해서 팬들과 소통했다면, 3세대부터 트위터와 같은 글로벌 SNS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를 공개하는 등 라이브 방송이나 텍스트를 통해 더 많은 팬들과 소통하기 시작했다.

특히 최근 트위터에서 음성 커뮤니티 기능인 트위터 스페이스(Spaces)를 선보인 이후, NCT, 갓세븐 뱀뱀, 트와이스, 아스트로, 몬스타엑스 등 3세대 아티스트들도 신규 기능을 적극적으로 적용하며 트위터를 통해 팬들과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오프라인 콘서트, 팬사인회 등이 취소되자 트위터를 통해 온라인 쇼케이스 라이브 스트리밍, 플릿(Fleets)을 통한 독점 콘텐츠 공개, 트위터블루룸 라이브 Q&A 등을 진행하며 글로벌 팬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4세대 K-pop 아티스트에서 더욱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트위터 활용도에서도 세대별 차이가 확연한 수치의 차이로 나타났다. 트위터 서비스 런칭 전 활동한 1세대를 제외하고, 하루평균 트윗 포스팅 건수를 살펴본 결과, 2세대가 1.2건, 3세대가 3.5건, 4세대가 7건으로 확인됐다. 일평균 트윗수 측면에서 4세대가 2세대 대비 5.8배 이상, 3세대 대비 2배 가량 더 많은 셈이다. 공식 데뷔일을 기준으로 첫 트윗을 업로드하기까지 소요된 날은 2세대가 평균 1,154일 (3년 이상), 3세대 평균 132일 (4개월 이상) 이었으며, 4세대는 공식 데뷔일 116일 (약 4개월) 전에 첫 트윗을 업로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별 아티스트의 데뷔 후 1년간 누적 트윗량을 분석한 결과도 차이가 보인다. 2세대와 3세대의 경우 대체로 데뷔 이전에는 트윗을 올리지 않았으며 데뷔 이후에도 트윗량 증가 곡선이 완만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3세대 아티스트 그룹에 속하는 방탄소년단의 경우 예외적으로 데뷔 6개월 전인 2012년 12월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고 글로벌 팬과 활발히 소통한 바 있으며 현재 3천 6백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에이티즈(@ATEEZofficial), 스트레이 키즈(@Stray_Kids), 엔하이픈(@ENHYPEN_members), 트레저(@treasuremembers),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_members), 더보이즈(@WE_THE_BOYZ) 등 대표 4세대 아티스트들은 데뷔하기 수개월 전 부터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고 팬들과 소통했으며 2, 3세대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트윗량을 보였다. 4세대 아티스트의 경우 데뷔 이전에 평균 323개의 트윗을 업로드했으며, 데뷔 전 이미 평균 562,377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를 통해 글로벌 팬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4세대 그룹들은 3세대 그룹들보다 해외 진출도 더 빨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4세대 아티스트은 3세대 보다 평균적으로 9개월 빠르게 첫 해외 앨범을 발매하고, 13개월 더 빨리 첫 해외 콘서트를 개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분석을 기획한 트위터 측은 “트위터를 통해 글로벌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이제 K-pop 아티스트들의 성공 공식이 됐다”며, “데뷔 6개월 전부터 트위터를 통해 글로벌 아미들과 실시간으로 친밀하게 소통했던 3세대 방탄소년단의 방식이 4세대의 주요 특징으로 자리잡았고, 실제로 데뷔전부터 트위터를 적극적인 소통 채널로 활용해온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여자아이들, 있지, 트레저, 엔하이픈, 에스파 등 4세대 아티스트들이 이전 세대보다 더 빠르게 글로벌로 진출하고 있어 디지털 활용도가 팬덤 커버리지 확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페이스오티디]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