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박보영→서인국, 종영 소감 "행복한 기억 뿐"
2021. 06.29(화) 14:14
멸망
멸망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멸망' 배우 박보경, 서인국 등 주역들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극본 임메아리·연출 권영일, 이하 '멸망') 측은 29일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강태오, 신도현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먼저 박보영은 "이제 동경이를 보내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하니 많이 아쉽다. '멸망'은 스로에게 삶의 의미와 방향을 되물어보는 시간을 준 작품이다. 많은 분들에게도 의미 있는 드라마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서인국도 "첫 촬영 때부터 6개월 정도를 촬영했는데 떠올려 보면 행복한 기억 뿐이다. '멸망'을 떠나 보내기가 너무 아쉽다. 좋은 추억을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덕분에 무척이나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수혁, 강태오, 신도현 역시 "연기할 수 있어서 저에게도 행복한 시간이었다"라며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모두 보답할 수 있는 그 날까지 계속해서 나아가는 좋은 배우가 되겠다"라고 다짐했다.

지난 15회에서는 멸망(서인국)이 초월적 존재가 아닌 사람으로 환생, 동경과 재회해 관심을 높였다. 이에 사랑하기에 누군가는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가혹한 운명을 딛고 다시 마주한 동경과 멸망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관심이 더욱 고조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