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김지혜, 박준형과 청소 갈등에 분노 "이혼하자"
2021. 07.26(월) 00:05
1호가 될 순 없어
1호가 될 순 없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김지혜가 남편 박준형에게 분노했다.

25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 박준형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지혜는 집에 먼지가 많다며 박준형에게 대청소를 제안했다. 그러나 박준형은 "집 깨끗하다. 내가 쉬는 꼴이 싫은가보다"라며 청소를 거부했다.

이어 박준형은 "청소 시키려고 나와 결혼한 거냐"라고 김지혜에게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박준형은 김지혜에게 먼저 결혼하자고 하지 않았냐면서 "결혼 안 해준다고 비 오는 날 차안에서 3시간 동안 울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지혜는 박준형의 말을 인정했다. 이에 박준형이 "그럼 고마워해야 하지 않나"라고 비아냥거렸다.

박준형의 비협조적인 태도에 결국 김지혜는 "이혼하자. 결혼 잘못한 것 같다"고 기분 상한 모습이 역력한 채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