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희망의 메시지 전달…100만명↑ 시청" 외신 유엔총회 연설 극찬
2021. 09.22(수) 09:4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외신도 주목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개최된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의 목소리를 전 세계에 전달했다. 팬데믹 상황 속에 더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젊은 세대의 이야기 등을 소개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방탄소년단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미래세대에 대해 "코로나로 인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 변화에 겁먹기보다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멤버 전원이 한국어로 연설한 데 이어 회의장 등 유엔총회 곳곳을 누비며 경쾌한 매력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를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미국의 유력 언론들은 이러한 방탄소년단의 행보를 깊이 있게 다뤘다. 뉴욕 타임스(The New York Times)는 "유엔의 메인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 100만 명 이상의 팬들이 실시간으로 지켜봤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도 "100만 명의 시청자들이 월요일을 가장 뜨겁게 달군 행사를 지켜봤다"라고 언급한 뒤 "일곱 멤버는 젊은 세대의 경험을 나누고, 미래를 보는 관점이 팬데믹으로 인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라고 전했다.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Billboard)는 "방탄소년단은 사랑과 공동체의 메시지를 글로벌 무대로 가져왔다. 그들은 세계를 더 깨끗하고 효율적인 곳으로 만들기 위해 집중하는 젊은 세대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라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이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2021년 세 번째로 유엔 연설에 참여한 것에 대해 IT 전문 매체 매셔블(Mashable)은 "방탄소년단은 이제 유엔 단골"이라고 평했고, 롤링스톤(Rolling Stone), 버라이어티(Variety), 틴 보그(Teen Vogue) 등 주요 언론이 방탄소년단의 유엔총회 연설과 퍼포먼스를 집중 조명했다.

방탄소년단은 제76차 유엔총회 연설과 UN SDG 모멘트 인터뷰를 비롯해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 방문, 미국 ABC 방송 인터뷰 등 활발한 특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