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선호, 명인이 나타났다 [T-데이]
2021. 09.24(금) 13:33
1박2일, 김선호
1박2일, 김선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승승장구하던 아랫마당에 뜻밖의 복병이 등장한다.

26일 저녁 6시 30분 방송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추석 대기획 문화유산 특집 ‘상속자들’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우리나라 무형 문화유산 상속을 위해 온몸을 내던진 여섯 남자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이날 연정훈과 김선호, 라비는 황금 거북이 획득을 위한 ‘접시 돌리기’ 미션에 도전한다. 막대 하나로 접시를 돌리며 주고받는 초고난도 방식에 이들은 당혹감을 드러낸다. 이어 김선호는 “이거 (어떻게 하는지) 보신 거죠?”라고 반신반의하며 곧장 접시 돌리기를 시도, 우려와 달리 손쉽게 성공한다고.

김선호는 “오늘 왜 이러지?”라고 본인마저 놀라며 명인 뺨치는 초특급 기술을 선보인다. 그의 남다른 재능에 연정훈은 “어렸을 때 책받침 좀 돌렸지?”라며 감탄을 연발하기도. 그뿐만 아니라 김선호는 “나는 못 돌리겠어”라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는 연정훈에게 꿀팁을 전수하며 맹연습에 돌입한다는 후문이다.

김선호의 끝없는 활약에 승리를 확신한 순간, 이들은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힌다. 이에 연습 내내 여유로운 태도를 보인 김선호까지 “어떻게 된 거지?”라며 혼란에 휩싸인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과연 현장을 쥐락펴락한 김선호의 접시 돌리기 실력은 어느 정도인지, 파죽지세 아랫마당에 들이닥친 위기는 무엇인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날 저녁 6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