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유이 찾던 차태현, 살인 누명 쓰나 ‘긴장감 고조’
2012. 11.29(목) 09: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전우치’ 차태현이 살인사건 현장에 수첩을 떨어뜨리면서 ‘왕실 비서각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렸다.

28일 방송된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극본 조명주, 연출 강일수) 3회에서 이치(차태현 분)는 봉구(성동일 분)로부터 “보름달... 비서각... 어린 나인이... 비밀을...”이라는 어렴풋한 제보를 듣게 됐고, 보름달이 뜰 때 비서각에서 큰 사건이 벌어 질 거라는 것을 예측하게 됐다.

몰래 비서각으로 잠입한 이치는 조심스럽게 비서각에 나타난 내시 복말(장태성 분)과 어린 나인 솔미(조우리 분)의 모습을 보게 됐다. 하지만 비밀창고에서 두루마리를 꺼내들고 은밀한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이 다급하게 밖으로 향하는 순간, 난데없이 검은 복면을 쓴 한 사람이 등장해 두 사람을 막아섰다.

그리고 복면을 쓴 사람은 도술을 부려 솔미를 죽이고는, 솔미의 품에 있던 두루마리를 거머쥐었다. 그 모습을 직접 눈으로 보게 된 이치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심지어 복면을 쓴 사람이 무연(유이 분)이라는 사실에 또 한 번 당황하게 됐다. 급기야 솔미가 무연을 쫒기 위해 달려가던 이치를 붙잡은 채 “그림을 되찾아야 돼요. 그 그림에는 엄청난 비밀이…”라고 말을 한 채 숨을 거두면서 이치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가하면 다음날 솔미의 죽음이 바로 왕실 내부에 알려지게 됐지만, 이치는 자신이 본 바와 달리 해석되는 ‘비서각 사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솔미가 스스로 목을 매고 자결한 것으로 돼있던 것. 이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일부러 책장을 건드려 핏자국이 선명하게 나있는 책을 왕실 관리들이 볼 수 있도록 했고, 솔미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됐음을 알렸다.

하지만 이때 은우(주연 분)가 비서각 서고 밑에서 수첩이 나왔다며 관리들에게 내밀었고, 수첩을 보던 오규(박주형 분)가 “이건... 이치 네 놈의 수첩 아니냐?”라고 말해 이치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치는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앞으로 이치에게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회가 거듭될수록 훨씬 재밌고 흥미진진해지는군요. 다음편이 궁금합니다”, “긴장감 있는 구도가 있어 앞으로 더 재밌어 질 듯 합니다. 그림 속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또 그 비밀이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궁금증과 기대가 한가득!”, “흥해라 전우치! 수목은 너만 믿는다” 등의 의견을 전했다.

한편 ‘전우치’ 3회는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라 12.6%의 전국 일일 시청률을 기록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우치 | 차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