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옥정’ 유아인, 김태희에 빗속 키스 ‘애틋’
2013. 04.30(화) 23: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배정희 기자] ‘장옥정’ 유아인이 김태희에게 빗속 키스를 퍼부었다.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극본 최정미, 연출 부성철, 이하 장옥정)’ 8회에서는 이순(유아인 분)은 자신을 밀어내는 옥정(김태희 분)의 주위를 맴도는 모습이 그려졌다.

옥정은 이순이 왕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거리를 두며 그를 피했다. 그럴수록 이순은 옥정을 떠올리며 곁을 맴돌았다.

그러다 비오는 날 옥정이 비를 맞으며 빨래를 하고 있는 것을 본 이순은 신하들을 뒤로 물린 뒤 옥정에게 다가가 “대궐에 이순을 찾으러 와다는 것은 어이된 것이냐”며 따져 물었다.

옥정은 “제가 만나러 온 분은 내금위장님이지 전하가 아니다”고 차갑게 말했다. 이순은 “허면 난 아직도 그대에게 왕일 뿐인가. 어째서 내가 왕이지만 그렇게 우연이 겹쳤으면 운명으로 받아드리면 될 것을”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옥정은 그런 이순에게 “누구보다 제 미천한 주제를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며 “미천한 주제가 한걸음도 못가게 하는 굴레고 족쇄다. 그 족쇄때문에 연모하는 분에게 버림받고 싶지 않다. 전하는 감히 닿을 수 없는 곳에 있다. 하늘과 땅보다 더 먼곳이 전하가 계신 곳이다”고 그동안 밝히지 못한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순은 처참한 표정으로 옥정에게 다가서며 “아직도 내가 사내가 아닌 좁힐수 없는 하늘이라면 똑똑히 봐라. 그 하늘이 무너져 줄테니”라며 키스를 퍼부었다.

[티브이데일리 배정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배정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아인 김태희 | 장옥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