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가 거둔 류준열이란 수확 [인터뷰]
2016. 07.22(금) 07:00
류준열 인터뷰 운빨로맨스
류준열 인터뷰 운빨로맨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운빨로맨스'를 보고 있노라면 제수호를 연기하는 저 배우가 내가 알던 그 배우가 맞는지 갸우뚱할 때가 있다. 영화 '소셜포비아'에서 경박함 그 자체였던 BJ 양게는 둘째 치더라도,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속 '츤데레' 김정환은 대체 어디 간 걸까. 분명 똑같은 배우가 연기하고 있는데 매 작품마다 전작 캐릭터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그래서 이 배우의 다음 작품이 기대되고,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다려진다. 바로, 배우 류준열의 이야기다.

'응팔'로 소위 말해 '빵'하고 뜬 류준열은 차기작으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극본 최윤교·연출 김경희)를 택했다. 지상파 입성과 동시에 주연이라는 큰 감투를 쓰게 된 류준열에게는 대중들의 폭발적인 관심이 쏟아졌다. 겨우 데뷔 3년차. 폭주하는 관심들이 제법 부담될 법도 한데 류준열은 그럴 수록 한 번 더 고민하고 생각하며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집중했다고 했다.

그는 "지상파 첫 주연이라고 더 특별한 건 없었다. 이번 작품 역시 ('응팔'과) 마찬가지로 캐릭터 자체에 집중하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고민하면서 작품을 만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류준열은 '응팔' 김정환에 이어 여심을 사로잡은 두 번째 인생 캐릭터, 제수호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행복한 순간들이었어요. 너무 기분 좋아요. 언제 또 이렇게 시청자분들과 만날 수 있을까 걱정이더라고요.(웃음) '운빨로맨스'를 촬영하면서 재미있는 장면들이 굉장히 많았거든요. 더욱 흠뻑 빠져서 연기할 수 있었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운빨로맨스'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발돋움한 류준열은 게임회사 제제팩토리의 CEO인 '겁나 천재' 제수호를 연기했다. 감정이라곤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기계 인간에 가깝지만, 자신과 정반대의 인물인 심보늬(황정음)를 만나게 되면서 말랑말랑한 인물로 변화한다.

배역을 만나면 가장 먼저 자신과의 교집합을 찾는다는 류준열은 이번에도 역시 제수호에게 얼마나 많은 자신의 모습을 녹여낼 수 있을지 연구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수호를 보다 보면 순간 순간 류준열이 보이는 지점이 있었을 것"이라며 "곧이곧대로 보이려고 표현했다기 보다, 내 성격을 수호에게 녹일 수 있는 점을 찾기 위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제수호와 닮은 부분요? 솔직함이 아닐까 싶어요. 좋으면 좋다고 티를 많이 내는 편이에요. 하지만 수호처럼 싫으면 싫다고 직접적으로 표현하는 타입은 아니에요. 싫은 건 감정으로 잘 드러내지 않는 편이에요. 좋은 건 함께 공유할수록 두 배가 된다고 하잖아요? 안 좋은 건 되려 티를 안 낼수록 덮어지는 것 같더라고요."

또 제수호와 닮은 점으로 미신을 '절대' 믿지 않는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류준열은 "좋은 얘기는 좋게 듣고, 안 좋은 얘기는 빨리 잊으려고 하는 타입"이라면서 "예를 들어 누군가가 '물을 조심해'라고 하면 더 물가에 가는 스타일이다"며 웃었다.

상대역인 황정음과의 호흡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극중 제수호와 심보늬의 청정무구 '직진' 로맨스는 매회 회자가 될 만큼 팬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에 류준열은 황정음에 대해 "연기적으로도 선배고, 나이로도 선배"라고 농담을 던지더니, "내가 (제수호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있게 많이 도와주신 분이다. 고맙고 감사한 배우"라고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애드리브의 절반도 황정음과 함께하는 신에서 탄생했다. 심보늬에게 굿나잇 메시지를 받고 침대로 뛰어 들어간 장면에서 외친 "네네 공주님!"이라는 애드리브는 류준열의 아이디어였다. 류준열은 "애드리브도 상대 배우와 감독님의 오케이가 있어야 할 수 있는데 다들 좋게 봐주셔서 더욱 재미있게 촬영했다"며 "작가님도 재미있다고 연락을 주셔서 더 신나게 했다"고 이야기했다.

으레 로맨스 물을 찍다 보면 연애하고 싶은 감정이 샘솟을 법도 한데 류준열은 "지금 (팬들에게) 받고 있는 사랑으로도 충분히 행복하고 벅차다"는 마치 정답과 같은 답변을 털어놔 현장을 폭소케했다. 연애 경험들이 '운빨로맨스' 촬영에 도움이 됐느냐는 질문에도 "마지막 연애가 너무 오래 전이라 기억이 안 나서 속상하다"며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렇게 류준열은 '운빨로맨스'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했다. '응답하라' 시리즈로 주목을 받은 배우들이 겪는 징크스, 일명 '응답하라' 저주는 류준열에게 통하지 않았다. 그는 대중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며 징크스를 스스로 깨는데 성공했다.

물론 '운빨로맨스'가 자체 최저 시청률로 종영해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하지만 류준열은 이에 대해 "숫자로 따지면 어떤 작품도 아쉽지 않은 작품은 없을 것"이라며 여유로운 태도를 보였다. 완벽하지 못한 부분들은 스스로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꾸중하고 격려하며 앞으로 성장하겠다는 류준열의 어른스러운 태도가 돋보였다.

'운빨로맨스'를 떠나보낸 류준열은 곧바로 영화 촬영에 돌입한다. 현장에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볼 때 가장 행복하다는 류준열은 "팬분들 만나는 게 내겐 휴식이다"라는 너스레를 떨며 웃었다. 앞으로도 쉼 없는 행보로 자신을 응원해주는 사람들에게 연기로 보답하겠다는 류준열의 내일이 기대된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고요? 오래 일하는 배우요. 제가 존경하고 닮고 싶은 배우들 역시 오래 일하는 배우분들이거든요. (조)인성 선배님이나 송(강호) 선배님처럼 오래오래 현장에 남고 싶어요. 그런 부분에 있어 부럽고, 대단하다고 느껴요. 그들과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MBC 인터뷰 | 류준열 | 운빨로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