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곽동연이 밝힌 비하인드 "박보검 향한 동성애 설정 있었다"
2016. 11.02(수) 18:06
곽동연
곽동연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곽동연이 ‘구르미 그린 달빛’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곽동연은 2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연출 김성윤)에 대해 이야기했다.

곽동연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김병연 역으로 출연했다. 김병연은 왕세자 이영(박보검)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호위무사인 인물이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청춘 사극으로, 주연 배우들의 로맨스가 주를 이뤘다. 이에 러브라인이 없다는 것이 아쉬울 법도 했지만, 곽동연은 “박보검과 브로맨스가 있었기 때문에 괜찮다”며 웃어보였다.

이어 곽동연은 이영과 김병연의 관계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사실 처음에는 병연이가 영에 대해 충심, 우정 이상의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설정이 있었다”고 귀띔했다.

곽동연은 “처음에는 제작진으로부터 김병연이 죽기 직전에 이영에게 마음을 고백할 수도 있다고 얘기를 들었다. 그 장면이 멋있게 계획됐었다”고 말했다. 원작 소설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김병연이 사랑했던 홍라온에게 “온 맘 다해 사랑했으니 후회는 없다. 내 목숨 다해 지켰으니 그 또한 후회가 없다.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했던 대사를 드라마로 옮겨오면서 이영에게 할 계획이었던 것.

하지만 김병연의 숨겨진 동성애 설정은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 그는 “아무래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 같아서 안 하게 됐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곽동연은 “그 설정을 듣고 난 되게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고, “상대가 보검이 형인데 사랑에 빠질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정영우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동연 | 구르미 그린 달빛 | 박보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