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앎', 젊은 엄마들의 아름다운 암투병기
2016. 12.23(금) 17:58
앎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앎'에서 엄마의 자리를 끝까지 지키고 싶은, 젊은 엄마들의 암투병기가 그려졌다.

22일 밤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KBS 스페셜-앎'의 1부 '엄마의 자리' 편이 그려졌다.

'엄마의 자리' 편에는 암환우 커뮤니티 '아름다운 동행' 속 4기 암환자인 젊은 엄마들의 투병일기가 그려지며 간절한 삶의 이유가 전했다.

언어치료사로 일하던 배남주 씨는 자궁경부암 4기를 진단 받고, 세상을 보는 눈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했다. 예전엔 나중을 바라보며 살았지만, 돌아오지 않는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나니, 아이들이나 남편보다 차라리 자신이 암에 걸린 게 낫다고 생각하게 됐다. 그는 오늘도 딸들이 성장하는 걸 보게 해달라고, 그때까지만 조금만 더 살게 해달라고 소망한다.

모유수유 중 유방암을 발견한 김현정 씨에게는 아직은 엄마의 돌봄이 필요한 어린 두 딸이 있다. 김현정 씨는 "딱 15년만 시간을 주세요"라고 간절하게 기도한다. 두 딸을 보며, 주어진 시간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속으로는 '나을 수 있다'는 생각, '나는 아이들과 헤어지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최은선 씨는 대장암 4기를 들었을 때, 아이들이 가장 먼저 생각났다. 친정어머니를 일찍 떠나 보냈기에, 자신이 떠나면 남겨질 딸이 가장 눈에 밟힌다는 최은선 씨는 딸에게 든든한 쉼터가 되고 싶고, 조금 더 친정 엄마로 남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고 엄마가 이겨내는 모습을 기억하고, 아이도 세상을 살아가며 있을 힘든 일을 이겨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임신 중 암을 발견한 안선미 씨는 배 속에 있는 아기를 위해 마음 놓고 울지도 못했다. 그렇게 태어난 아기를 보며 아픔도 잊은 채,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그들을 지켜보는 사람들은 안타까워하지만, 안선미 씨는 아이들이 어려 엄마가 아픈 것을 모를 테니,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오은주 씨는 림프종 4기다. 그의 남편은 그보다 먼저 대장암 4기를 진단 받았다. 남은 시간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축복하는 시간으로 채우자는 게 그들의 투병기다. 딸의 돌잔치 날, 옆을 지키겠다는 오은주씨의 첫번째 미션은 이뤄졌다. 그들의 두번째 미션은 딸의 유치원 입학식날, 함께 손을 잡고 가는 것이다.

아이들 옆에서 엄마의 자리를 지키고 싶어하는 그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그들이 깨달은 삶의 이유와 간절함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그들은 암이라는 잔인한 선물을 받았지만, 엄마라는 이름으로 일어섰다. 평범한 일상은 더 소중하게 다가왔고, 사랑하는 아이들과 더없이 행복하게 웃는 그들의 모습은 오늘의 중요함을 깨닫게 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오은주 씨가 항암치료를 종료하며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과, 배남주 씨의 장례식 모습이 비춰졌다. 제작진은 항암제를 바꿔가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엄마 배남주 씨의 마지막을 전했다. 특히 이날 방송은 TV 앞 엄마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방송의 여운과 응원의 글들이 게재되며 뜨거운 감동을 전파했다.

23일 밤 방송되는 'KBS 스페셜-앎' 2부 '서진아 엄마는'에서는 한 가족의 아름다운 이별 과정이 그려진다. 이어 국내 최초의 호스피스 병원에서 임종자의 마지막 시간을 동행한 4년간의 여정, 3부 '에디냐와 함께 한 4년'은 오는 25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스페셜 | | 엄마의 자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