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텝’ 산다라박 “발연기 논란? 사람은 한 번에 바뀔 수 없다”
2017. 03.30(목) 15:18
산다라박
산다라박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원스텝’ 산다라박이 자신의 연기에 쏟아진 혹평에 대해 언급했다.

산다라박은 30일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원스텝’(감독 전재홍∙제작 엠씨씨엔터테인먼트)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놨다.

‘원스텝’은 사고로 모든 기억을 잃고 색청을 앓게 된 시현(산다라박)과 슬럼프로 인해 삶의 전부였던 작곡을 할 수 없는 지일(한재석)이 만나 음악을 통해 서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담은 영화다.

산다라박은 이번 영화를 통해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섰다. 하지만 산다라박의 연기력에 대한 혹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산다라박은 “마음의 준비는 했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산다라박은 “내가 생각한 시현이 그런 모습이었던 것 같긴 한데 ‘내가 해석한 게 맞나’라는 생각을 했다. 아직은 캐릭터 분석이 서툴다 보니까 일어난 일이 아닌가 싶다”며 자신의 연기에 대한 냉정한 평가를 내놨다.

특히 산다라박의 아기 같은 하이톤 목소리가 연기하는 데에 있어 단점으로 지적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산다라박은 “노래할 때도 계속 듣던 지적이었다. 슬픈 노래는 하면 너무 행복해 보인다는 말을 듣기도 했었다”며 “이번에도 밝은 목소리가 좀 튀지 않을까 걱정했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산다라박은 “타고난 톤을 바꿀 수는 없으니까 이걸 가지고 장점으로 만들어볼까 한다. 저음으로 해보려고 연습을 많이 했는데도 길게 말을 하면 어쩔 수 없이 내 톤이 나오더라”며 “평생 풀어야 할 숙제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산다라박은 단점을 이겨내고 연기자로서 성장해나가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그는 “사람이 한 번에 바뀔 수도 없고, 나는 꾸준히 노력을 해서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편”이라며 “이번에도 시작이니까 혹평을 잘 받아들일 것”이라고 담담한 태도를 보였다.

더불어 산다라박은 “내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잘해나가고 싶다”며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장점으로 살릴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한다”고 밝게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산다라박 | 원스텝 | 한재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