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그알'까지 결방시킨 승부수
2017. 11.05(일) 07:00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그것이 알고 싶다'까지 결방시키고 대체 편성되며 파일럿 첫 방송을 마쳤다.

SBS 파일럿 교양 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4일 밤 첫 방송됐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MC를 맡아 다양한 시사 이슈를 재미있게 소개하는 교양 프로그램이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고(故) 유병언 전 세모 그룹 회장의 장남 유대균과의 단독 인터뷰,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 사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분석, 타일러 라쉬와 알파고 시나의 쿠르드 독립운동에 관한 대담 등이 펼쳐졌다.

이는 프로그램이 2부작 파일럿으로 제작돼 방송 분량이 부족했던 만큼 최근 국내외에서 이슈가 되는 다양한 시사 현안을 한 회에 짧고 빠르게 구성한 것이었다. 그만큼 배경지식이 부족한 시청자에게는 다소 설명이 부족하거나 불친절한 느낌을 남기기도 했으나, 속도감 있는 전개가 흡인력을 높였다.

특히 프로그램은 '쫄지 않고, 성역 없이' 이슈를 파헤치는 김어준의 특색을 적극적으로 담아내며 눈길을 모았다. 첫 소재부터 유대균의 단독 인터뷰로 유병언 전 회장의 죽음에 대한 의혹, 그로 인한 세월호 실 소유주에 대한 논란까지 야기했던 것. 팟캐스트를 중심으로 거침없는 입담과 이슈 파이팅에 능했던 김어준의 면모가 지상파에서 고스란히 구현된 것이었다.

지상파에서 볼 수 없던 다소 거친 김어준 식의 이슈 파이팅은 배정훈 PD를 중심으로 뭉친 SBS 간판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출신 제작진의 연출력을 만나 섬세하게 다듬어졌다. 유병언의 사망을 둘러싼 의혹이나 박근혜 5촌 살인 사건의 미스터리는 앞서 '그알'에서도 다뤄진 내용이었고, 과거의 방송 내용이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연속성을 가진 듯 한층 심화된 내용으로 펼쳐졌다.

무엇보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넘치는 취재력으로 신뢰도를 높이며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임을 증명했다. 유대균을 만나러 파리까지 찾아간 김어준의 행동력이나 박근혜 5촌 살인 사건에 대한 제보 내용을 끝내 크로스체크한 제작진의 끈기는 여타의 프로그램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만의 요소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과 정신과전문의 최명기 원장의 분석은 '보수VS진보'가 아닌 '정치VS심리'의 색다른 접근으로 블랙코미디의 여운까지 남겼다. 쿠르드 독립운동을 둘러싼 타일러 라쉬와 알파고 시나의 대담도 마찬가지였다. 해외 사태에 대한 한국인이 아닌 외국인의 시각으로 참신함을 느끼게 했다.

결과적으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어두운 배경에 테이블 위 전문가들의 대담으로만 구성되던 기존의 정치 평론 프로그램과 다른 시사 교양 프로그램의 모델을 제시했다. 다양한 시사 현안을 언론을 통해 재해석하고 의미를 들여다보는 것뿐만 아니라 실제 이슈의 현장을 찾아가 새로운 정보를 캐낸다는 점이 시청자로 하여금 새로운 눈을 뜨게 했다.

이쯤 되면 당초 매주 토요일 밤을 장식하던 '그알'까지 결방시키며 편성된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편성에 대한 아쉬움을 특색 있는 구성과 내용으로 극복한 모양새다. 잔뜩 힘 준 첫 방송의 여운이 2회에서도 폭발력을 가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것이 알고 싶다 | 김어준 |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