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아이, '불장난' 부른 후 사과…미숙한 노래 실력 '뭇매'
2018. 05.25(금) 17:1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그룹 아이아이가 미숙한 노래 실력으로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아이아이는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의 '라이브 온에어'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 1일 싱글 앨범 '모던 클래식'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데뷔한 아이아이는 이날 직접 자신들을 소개하며 신인다운 풋풋한 매력을 선보였다. 아이아이는 "어반 알앤비 장르를 하는 최초의 여자 걸그룹이다"며 당찬 포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이 선보인 라이브에 있었다. 아이아이는 데뷔곡 '난 이미 너야'를 시작으로 블랙핑크의 '불장난'까지 준비했으나 미숙한 노래 실력으로 청취자들을 불편하게 만든 것.

아이아이는 '난 이미 너야'를 경직된 느낌으로 어색하게 불렀고, 이어진 블랙핑크의 '불장난' 라이브에서는 음이탈을 하는 치명적인 실수까지 했다. 노래를 마친 후 아이아이는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DJ 김신영은 "음이탈은 날 수 있는 거다. 음이탈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단어가 있는 거다"며 위로했다.

그러나 청취자들은 라이브가 펼쳐지는 내내 미니(mini) 게시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방송이 종료된 후에도 '라디오를 듣다가 깜짝 놀랐다' '채널을 돌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직 데뷔할 준비가 덜 된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내며 아이아이의 가창력을 지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아이 | 아이아이 불장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