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리턴즈’ 성동일 “내가 딱 좋아하는 캐릭터 맡았다” (접속무비월드)
2018. 06.23(토) 15:35
탐정: 리턴즈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 데드풀2 크로니클 빅 식 이키가미 변산
탐정: 리턴즈 권상우 성동일 이광수 데드풀2 크로니클 빅 식 이키가미 변산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탐정: 리턴즈’의 주연 배우 성동일은 업계 만인이 인정하는 ‘베테랑’ 그 자체였다.

23일 오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접속! 무비월드’의 기획 코너에서는 흥행 가두를 달리고 있는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의 주연배우 성동일의 매력과 이력이 분석됐다.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영화다.

극중 성동일은 노련하지만 인간미 넘치고 때론 거친 형사 노태수로 분했다. 사건 해결을 위해서라면 몸을 아끼지 않는 ‘열혈 형사’로 돌아온 그는 능청스러우면서도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감을 과시한다.

이에 대해 성동일은 “불의를 보면 못 참는 스타일인데, 제가 아주 딱 좋아하는 캐릭터”라며 노태수 역이 자신의 전매특허 스타일임을 인정했다.

‘탐정: 리턴즈’에서 성동일은 방귀를 뀌는 생리현상조차 완벽한 연기로 소화해냈다고. 이광수는 이를 제작보고회에서 폭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성동일은 SBS 공채 1기 탤런트로 데뷔했다. 당시 성동일은 타 지상파 공채 이병헌, 장동건과 함께 향후 배우계를 이끌어갈 인재들이라며 신문 1면에 대서특필되기도 했다고. 각종 드라마, 영화를 종횡하며 자신만의 연기 인생을 써 나가는 그는 ‘연기 장인’ 그 자체다.

성동일과 함께 작업을 해낸 업계 관계자들 역시 그의 인간미와 능력을 칭찬했다. 김용화 감독은 “본인께서 연기를 한 100가지 하면, 그 중에 제가 한 가지 고르는 거다”라며 성동일의 프로페셔널 정신을 극찬했다. 유해진 역시 “멋있는 배우”라며 그의 역량을 인정했다.

이밖에 ‘변산’, ‘데드풀2’, ‘크로니클’, ‘디스어포인트먼트 룸’, ‘빅 식’, ‘이키가미’, '디 아 더 맨' 등이 소개됐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상우 | 성동일 | 탐정: 리턴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