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더 게스트' 김동욱 "시즌2? 논의 NO, 궁금하긴 해" [인터뷰 맛보기]
2018. 11.07(수) 08:01
'손 the guest' 김동욱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손 더 게스트(the guest)'의 배우 김동욱이 시즌2 제작에 대해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김동욱이 7일 진행된 케이블TV OCN 수목드라마 '손 더 게스트'(극본 권소라·연출 김홍선) 종영 인터뷰에서 시즌2 제작의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손 더 게스트'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진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작품으로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이라는 이제껏 본 적 없는 장르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날 김동욱은 '손 더 게스트' 시즌2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드라마는 시즌2를 예고하는 듯한 열릴 결말로 마무리됐다. 특히 윤화평(김동욱)은 극을 마무리하며 "만약 그것(박일도)이 바다 속에 아직 있다면, 그것은 반드시 돌아올 것이다. 세상이 혼탁하고, 인간이 타락하면 '손'은 또 올 것이다. '손'은 동쪽의 바다에서 온다"고 말해 시즌2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동욱는 "시즌2가 나올 수 있을지는 진짜 모르겠다. 단 한 번도 논의해본 적이 없다. '시즌으로 만들어 주세요'라고 말할 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즌2가 나오면 어떻게 될까 궁금함은 좀 있다"고 덧붙였다.

김동욱은 시즌2 제작과 출연에 대해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작과 출연을 결정하는 문제는 많은 고민을 해야 한다. 특히 이렇게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은 작품은 더 그렇다. 실질적인 고민들을 하게 되지 않을까"라면서도 "현장이 너무 좋았기 떄문에 이번에 함께한 사람들과 다시 하게 된다면 긍정적으로 동의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끝으로 김동욱은 '손 더 게스트'에 대해 "윤화평의 마지막 내레이션처럼 아직 끝나지 않은 작품인 것 같다. 다시 찾아올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시즌2를 염두에 둔 대답은 아니다"고 너스레를 떨며 잘라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키이스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동욱 | 손 the guest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