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퀴즈 리부트' 윤주희, 류덕환 위로 "마음 편해지면 와"
2018. 11.14(수) 23:33
신의 퀴즈 리부트
신의 퀴즈 리부트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신의 퀴즈 리부트' 윤주희가 법의학 팀으로 돌아오고 싶어하는 류덕환을 위로했다.

14일 첫 방송된 케이블TV OCN 수목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극본 강은선·연출 김종혁)에서는 오랜만에 만난 강경희(윤주희)와 한진우(류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경희는 한진우의 산속 집을 찾았다. 그는 코다스와 법의학 팀의 자연발화사건으로 일어난 대결구도에 대해 설명하며 "아침에 분위기 쎄했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한진우는 "이번 사건은 신빙성이 좀 있는 거냐"고 물었고, 강경희는 "확실해 보이긴 했다"고 답했다. 이에 한진우는 "소장님 나한테 연락이나 하지"라고 투덜거렸고, 강경희는 "부담 안 주려고 일부러 안 한 거다"며 "좀 미안했나보다"고 말했다

한진우는 "코다슨지 코딱진지 대단한 곳이냐"고 물으며, "이상하다. 기자회견 때 보니까 100% 아닌 것 같더라"고 의심을 품었다. 그러자 강경희는 "그럼 사무소 가서 살짝 힌트만 주면 안 되겠냐"고 말했다.

이에 한진우는 "사실 정말 돌아가고 싶은 건 나다. 근데 내가 다시 사무소로 돌아가면 무슨 사고가 일어날지 나조차도 모르겠다. 이제 정말 폐끼치고 싶지 않다"고 속내를 털아놨다. 강경희는 "한 선생님 도망다닐 때 더이상 나한테 피해주기 싫다고 멀리했던 거 기억나냐. 난 그때가 더 힘들었다. 그런 생각 마라"고 그를 다독였다.

심란해하는 한진우에게 강경희는 "마음 편해지면 와라. 나도 기다리는 건 신의 경지다"라고 말했다. 한진우는 다정하게 그를 바라봤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의 퀴즈 리부트 | 윤주희 | 한진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