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예 “여성 혐오 범죄”vs이준석 “가해자는 여성” ‘이수혁 폭행’ 설전
2018. 11.16(금) 11:29
신지예 이준석 이수역 폭행
신지예 이준석 이수역 폭행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과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일명 ‘이수역 폭행 사건’을 두고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16일 방송된 MBC FM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는 이준석 위원과 신지예 위원장이 출연했다. 이준석 의원과 신지예 위원장은 지난 13일 서울 이수역 한 맥줏집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에 대해 서로 대립되는 의견을 내놓아 맞붙었다.

신지예 위원장은 이날 방송에서 “이수역 폭행 사건은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갈등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 명확하게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여성 측이 호소하는 대로 머리가 짧고 노메이크업을 했기 때문에 맞았다고 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증오 범죄라고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지예 위원장은 이수역 폭행 사건과 관련해 공개된 말싸움과 몸싸움 영상에 대해 “2차 가해로 이어지는 양상들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위와 상관없이 터져 나오고 있는 여성 집단에 대한 공격 같은 것들이 우리가 지양해야 하는 것 아닐까 싶다. 동기가 어떻게 됐든 폭행이 일어난 것은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위원은 “이수역 폭행 사건이 양쪽에서 성대결이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성 갈등을 촉발한다고 본다”고 맞섰다. 그는 “여성들이 했던 말 안에 보면 한국 남성과 사귀는 여성에 대해서 비하적 표현을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진정한 페미니스트라고 하면 여성이 자유연애를 한다는 이유만으로 어디선가 욕설을 들었다고 하면 오히려 페미니스트가 공격해야 할 사람은 그 욕설을 한 사람들이다”고 말했다.

신지예 위원장은 욕설을 했다 하더라도 폭행을 당한 것과 완전히 다른 이야기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이준석 위원은 “폭행을 누가 했냐. 주어가 있어야 한다. 쌍방 폭행으로 수사 중인 사안에 가해자와 피해자가 어디 있냐”고 했다.

더불어 “영상 순서에 따르면 분명히 성희롱이 있었다. 두 가지 구분해야 하는데 폭행이 있었는지 없었는지 아무도 확인된 바 없고 욕설에 대한 부분, 성적 희롱에 대한 부분은 분명히 가해자가 드러나 있다”며 그렇기에 가해자가 오히려 여성 일행이라고 신지예 위원장을 몰아붙였다.

재차 신지예 위원장은 여성이 욕설한 것이 동기가 돼 충분히 폭행 당할만 하다는 편견이 나오는 것을 우려했다. 그러자 이준석 위원은 “대한민국에서 욕설하면 누가 때려도 된다고 이야기 했냐”고 되물었다.

신지예 위원장은 온라인상에서 떠돌고 있는 말 중 하나라고 했다. 이준석 위원은 신지예 위원장의 발언에 온라인상에서 자신을 죽여야 한다는 말이 나오지만 위협받지 않는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지예 | 이수역 | 이준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