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최현상, 임신한 아내 이현승에 "母 생신상 차리자"
2018. 11.29(목) 21:55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가수 최현상이 아내인 기상캐스터 이현승에게 어머니 생신상을 차리자고 부탁했다.

29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최현상 이현승 부부의 일상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최현상은 이현승에게 "이제 곧 어머니 생신이 다가온다. 당신이 집에서 식사 대접을 손수 해드리면 어떻겠냐"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지혜는 "의미는 있는데 현승 씨 몸이 무거워서 집에서 하는 게 힘들 수 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 했다.

탐탁지 않아 하는 이현승에게 최현상은 "우리 결혼한 뒤에 맞는 어머니 첫 번째 생신이지 않냐"며 설득했다.

임신해서 배가 부른 이현승은 "해드리는 게 맞기는 한데, 내가 몸이 너무 힘들다"며 거절했다.

그럼에도 최현상은 "어르신들한테는 마음으로 대접하는 게 제일 중요하지 않냐. 우리가 직접 해서 보여드리는 게 중요하다"며 "미역국만 끓이면 된다"고 말해 이현승의 원성을 샀다.

이현승이 "미역국만 할 수는 없다. 할 거면 이것저것 다 해드려야 하는 거다. 어떻게 미역국만 끓이냐"고 하자, 최현상은 "내가 잡채를 하겠다. 생각보다 쉽다"며 아내를 달랬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