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우 "‘빅 피쉬’의 매력? 아날로그적인 면모라고 생각"
2019. 12.17(화) 16:11
빅 피쉬, 구원영 김지우
빅 피쉬, 구원영 김지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지우가 뮤지컬 ‘빅 피쉬’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말했다.

17일 오후 ‘빅 피쉬’(연출 스캇 슈왈츠) 프레스콜이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남경주, 박호산, 손준호, 구원영, 김지우, 이창용, 김성철, 김환희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지우는 “요즘 뮤지컬 공연을 보면 디지털 등의 특수한 기술을 많이 사용하는데, ‘빅 피쉬’에선 아날로그적인 부분이 많이 들어갔다. 이게 ‘빅 피쉬’만의 특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지우는 “상상이지만 아날로그적인 부분 때문에 현실처럼 펼쳐지고, 이 부분이 개인적으론 따뜻하게 느껴졌다. 작품에서 나이대를 왔다 갔다 하는 연기를 펼치는 탓에 어려운 부분도 있긴 하지만, 아날로그로 구성된 장치들로부터 따뜻함을 느끼고, 도움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하며 "나에게 힘이 되는 이러한 따뜻함이 관객들에게도 전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빅 피쉬’는 1998년 출간된 다니엘 월러스의 동명 소설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허풍쟁이 아버지 에드워드가 과거와 현재, 상상을 오가며 겪는 놀라운 이야기를 그린다.

뮤지컬 ‘빅 피쉬’는 지난 4일 초연이 진행됐으며, 오는 2020년 2월 9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빅 피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