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경찰 체포→집행유예 선고 "다시 태어날 것"
2020. 01.16(목) 18:02
정병국
정병국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된 전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3단독(정병실 부장판사)은 16일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공연음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병국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정병국에게 2년의 보호관찰과 40시간 수강명령, 3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동종 전과가 있고 범행횟수가 많다"면서도 "다만 모든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전력이 없는 점, 가족들을 부양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2월 19일 결심 공판에서 공연음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씨에게 징역 1년에 3년 취업제한을 구형한 바다.

정병국은 "이번 기회를 통해 치료를 지속적으로 받고 참회하면서 새로운 사람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면서 재판부에 호소한 뒤 반성문을 제출했다.

정병국은 지난해 7월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벗고 음란행위를 하는 등 지난해 초부터 인천과 부천 일대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병국의 신원을 확인한 뒤 지난해 7월17일 오후 4시께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정병국을 체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병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