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600명↑' 첫 발병지 중국 우한 전면 봉쇄…백신은?
2020. 01.23(목) 17:38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 바이러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600명이 넘는 가운데, 중국 우한시가 전면 봉쇄됐다.

중국 우한시는 23일 오전 10시를 기점으로 우한을 오가는 버스, 기차, 여객선, 항공기의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현재까지 중국 내에서 600명을 넘어섰으며, 하루에도 100명 단위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또한 사망자도 17명까지 늘었다.

우한 코로나는 감기의 원인 중 하나인 코로나 바이러스에 유전자 변이가 발생한 신종 바이러스다.

현재 치료제와 백신은 없으며, 사람 간 전염은 물론 동물로 인한 전염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코로나 바이러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