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예' 임수향 "예지와의 싱크로율? 비슷하면서도 달랐죠" [인터뷰 맛보기]
2020. 10.23(금) 11:00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임수향이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대해 말했다.

임수향은 2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연출 오경훈)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예지(임수향)와 난 닮아있으면서도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임수향은 "연기를 하다 보면 실제로 예지가 된 것 같은 순간이 많았다. 실제로 설레기도 했고, 키스신이 없어도 키스를 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었다. 인물들의 감정에서 생각해보니 그랬다. 감정을 꾸욱 참는 연기를 하다 보니 자연스레 그런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임수향은 자신이 연기한 오예지 역과의 싱크로율에 대해 "다르면서도 비슷하다. 난 직설적으로 얘기하는 편이지만 알고 보면 많이 참는다. 또 생각보다 소심하다. 말을 하고 난 뒤, 집에 가서는 실수를 했나 안 했나 계속 생각하는 편이다. 안 그런 것처럼 하면서 실제로 그러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임수향은 "다른 점이 있다면, 예지처럼 아량이 넓은 것 같진 않다. 만약 남편이 7년 동안 연락이 없었다면. 캐리(황승언)가 온 순간 끝이라고 하고 떠났을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도 '왜 계속 이 집에 있는 거야'라고 생각한 적도 있다. 다만 나 스스로도 인연을 잘 못 끊는 편이라, 예지의 입장이 이해가 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지난 15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가 가장 예뻤을 때 | 임수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