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지금” [인터뷰]
2020. 11.04(수) 09:28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지수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지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인터뷰를 통해 직접 만난 본 지수는 지수는 스스로를 발전시키며 계속해 과거의 자신과는 달라져있길 바라는 배우였다. 라이벌이자 롤 모델이 자신일 정도라고. 또 실제로 지수는 해마다 성장한 모습으로 시청자와 관객을 찾아오고 있었다. 그렇기에 지수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지금이라고 생각한다”고 있었다.

지수는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연출 오경훈)에서 교생으로 온 오예지(임수향)에게 첫 눈에 반했다가, 그가 자신의 형수가 된 후에도 사랑하는 서환 역을 맡았다.

지수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가 어려운 소재의 작품임에도 “어렵지 않게 출연을 선택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며 “개인적으로 배우와 작품은 서로에게 있어 선택받는 관계가 아닌가 싶다. 선택지 내에서 만나게 되는 작품을 결국 고르게 되는 것 같다. 그런 면에서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적당한 시기에 만나게 된 작품이었다. 특히나 먼저 받은 1회~4회 대본을 보면서 와닿았던 대사들이 많아 출연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나 서환이 예지에게 ‘난 안돼요?’라는 대사가 마음에 들었다”는 지수는 “어려서 사랑을 할 수 없다는 게 공감이 많이 됐던 것 같다. 내 나이 대에 충분히 느낄 수 감정이어서 크게 와닿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스스로가 공감이 된들, 결국 배우로서 지수가 설득해야 할 건 안방극장의 시청자들이었다. 지수는 “시청자들을 설득하기 위해선 먼저 서환의 순애보적인 면모를 강조해야 할 필요를 느꼈다”며 “그 부분을 일단 설득하지 못한다면 나중에라도 시청자들이 세 사람의 사랑을 이해하지 못할 거라 생각했다. 서환이 얼마나 순수한 마음으로 예지를 사랑했는지 잘 설득하면 될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수는 “개인적으로 서환은 자신보단 남을 우선시 생각하는 이타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그래서 예지를 사랑하게 되지 않았나 싶다. 예지가 상처가 많은 인물이었기 때문에 더 지켜주려 하다 사랑에 빠졌을 거라 봤다. 또 본인의 욕망보다는 예지의 행복을 더 우선시했기에 예지가 서진(하석진)을 선택했을 때도 그냥 보내줬던 것 같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렇게 초반부터 지수가 서환이라는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그려낸 덕에 시청자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빠져들게 됐다. 결국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첫 회가 2.9%(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로 시작한 것과 달리, 최종회는 5.0%의 시청률을 달성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수는 “만족스러운 시청률이었다”며 “기대했던 수치가 이 정도였다. 한 5% 정도 나왔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딱 그 정도가 나왔더라. 워낙 요즘 매체나 플랫폼이 많아서 묻히기도 쉬운데, 5% 정도면 어느 정도 마니아 층이 생겼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엔딩 역시 예지가 서환을 떠나는 것이 최선이었다고 본다”는 지수는 “사실 어떤 결말이 펼쳐지던 시청자들을 모두 만족시킬 순 없다고 생각한다. 이미 서환과 예지의 사랑은 어긋나지 않았냐. 그럼에도 열린 엔딩으로 끝나 더 좋았다”고 소감을 밝히면서 “개인적으론 열린 엔딩임에도 서환과 예지가 끝까지 이어지지 않았을 거라 예상해봤다. 서환이 결국 예지에게 ‘사랑해’라는 고백을 받지 않았냐. 그 말을 듣고 서환이 어느 정도 해소감을 느꼈을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서환이 그렇게나 오랫동안 예지를 사랑할 수 있었던 건 가질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더 애타게 예지를 사랑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결국 끝에서는 예지의 마음을 확인했기 때문에, 서환이도 어느 정도는 예지와의 끝을 받아들였을 것 같아요.”

이토록 만족스럽게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촬영을 끝마친 지수이지만, 사람인지라 아쉬움도 남을 수밖에 없었다. 먼저 지수는 “좀 더 원초적이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지수는 “사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제목이 기획 단계에서는 ‘형수’였다. 하지만 편성이 지상파 평일 저녁이었기 때문에 심의를 조절해야 했고, 지금의 제목을 갖게 됐다. 대사나 행동도 수많은 수정이 이뤄졌다. 물론 주어진 환경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어쩔 수는 없었지만, ‘저 그거 하고 싶어요. 내 인생 망치는 거’라는 대사같이 원초적이고 본능적인 대사가 좀 더 있었으면 어땠을까 싶다. 심지어 제대로 된 키스신 하나 없어 아쉬웠다"고 말했다.

감정 연기 면에서도 제약이 많았단다. 지수는 “극 중 성인이 되고 나선 연기가 더 어려웠던 것 같다”고 설명하며 “서환 자체가 예지에 대한 본능적인 감정은 꿈틀대고 있지만 이성적으로 숨기고 있는 인물이지 않냐. 그런데 이걸 숨겨야 하니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됐다. 대사도 대사지만 사이사이 표현해야 하는 감정들이 어려웠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

그렇다면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지수에게 어떤 작품으로 남았을까. 지수는 “연기 면에서 만족보다는 아쉬움이 더 많이 남는 작품인 것 같다. 다 지나고 나서야 ‘이때는 이렇게 했으면 어땠을까’ 싶은 신들이 몇 개 있었다. 그런 면에서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쉽게 다시 볼 수 있는 작품은 아닌 것 같다. 감정적 소모도 컸던 작품이고, 감정에 빠져들어서 보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렇게 지수는 2015년 데뷔 후 12번째 작품인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데 성공했다. 바쁘게 지내온 지난 5년을 돌아보며 지수는 “아직 나아갈 길이 먼 것 같다”고 말했다.

“물론 촬영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갈 때 뿌듯할 때도 있지만, 아직은 답답한 날이 좀 더 많은 것 같아요. ‘좀 더 준비를 했어야 하는데’라는 짜증이 줄어들수록 점차 성장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대충 10년 정도 지나면 여유롭게 하지 않을까 싶어요. 아직은 그런 여유는 없는 것 같아요. 오히려 5년 전이 더 답답하지 않았어요. 갈수록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고, 책임감도 느는 것 같아요.”

그렇기에 지수는 넘고 싶은 라이벌이 자기 자신이라고 밝혔다. 지수는 “롤 모델이 10년 후 나다. 라이벌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좋아한다. 한 살 한 살 먹을수록 고민도 많아지지만, 그래서 더 재밌어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제작발표회 때 ‘내가 가장 예뻤을 때’가 언제냐는 물음에 ‘지금’이라고 답한 적이 있어요. 그땐 어제보다 오늘이 더 나았으면 좋겠다 싶어 그렇게 답했는데, 지금도 대답은 같아요. 전 과거보다 발전하고 있기에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바로 지금인 것 같아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키이스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가 가장 예뻤을 때 | 지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