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던 날' 이정은 "김혜수, 기둥 같은 배우" [인터뷰 맛보기]
2020. 11.10(화) 08:00
내가 죽던 날, 이정은
내가 죽던 날, 이정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이정은이 영화 '내가 죽던 날'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김혜수에 대해 말했다.

이정은은 9일 오후 서울 삼청동 소재의 한 카페에 진행된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제작 오스카10스튜디오)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김혜수는 현장에서 기둥 같은 배우다"라고 전했다.

이날 이정은은 극중 함께 호흡을 맞춘 김혜수에 대해 "혜수 씨는 현장에서 기둥 같다. 남자배우들도 김혜수에 대해선 똑같이 얘기하더라. 혜수 씨가 있으면 현장에서 받는 힘이 달랐던 것 같다. 누군가에게 받침이 되는, 지팡이이자 기둥 같다. 현장에 함께 있으면 든든하다"며 팬심을 뽐냈다.

이어 이정은은 "혜수 씨가 '여배우'로 느껴진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그저 '배우'로만 보였다. 대한민국에서 '배우'라고 불릴 수 있는 대표적인 사람이지 않냐. 그래서 언론시사회 때 '내가 죽던 날'을 완성한 배우 및 스태프 대부분이 여성이라고 했을 때 의아해했다. 돌이켜 보다 그제서야 촬영장에 여성이 대부분이었다는 걸 기억해 냈을 정도다. 어쩔 땐 내가 너무 그런 걸 의식하지 않았나 싶다"며 웃었다.

이정은은 김혜수와의 '케미'에 대해서는 "'케미'라는 건 그런 것 같다. 서로한테 내뱉는 대사가 진짜 같을 때, 그럴 때 '케미'라는 게 느껴지는 것 같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김혜수 씨의 연기는 너무 진짜 같아 가끔은 두렵기도 했다. 형사가 날 계속 탐문하러 오니까 무섭더라. 형사 역할을 많이 해서 그런지 대사가 모두 송곳같이 날카로웠고, 괜히 눈을 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가 죽던 날'은 태풍이 몰아치던 밤, 범죄 사건의 주요 증인인 세진(노정의)이 유서 한 장만 남겨놓은 채 외딴 섬 절벽 끝에서 사라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2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가 죽던 날 | 이정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