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설인아 "신혜선·김정현·유민규, 든든했죠" [인터뷰 맛보기]
2021. 02.15(월) 08:10
철인왕후, 설인아 인터뷰
철인왕후, 설인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설인아가 '철인왕후' 동료들과의 호흡을 언급했다.

설인아는 최근 티브이데일리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14일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연출 윤성식)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철인왕후'는 타임슬립으로 인해 철종(김정현) 시대로 건너온 허세남 장봉환(최진혁)의 영혼이 중전 김소용(신혜선)의 몸에 깃들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영혼 가출 스캔들을 그린 작품이다. 설인아는 철종의 첫사랑인 조화진 역을 맡아 사랑에 잠식돼 악인이 되려 하는 여인의 모습을 연기했다.

극 중 조화진은 철종을 향한 지고지순한 짝사랑을 펼쳤다. 설인아는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김정현에 대해 "두 번째 만남이어서 그런지 현장에서 괜한 든든함과 친근감이 느껴졌다. 오빠가 그만큼 잘 챙겨주고 집중하는 모습에 함께 더 깊게 빠져 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혜선이 연기한 김소용 캐릭터와는 연적으로 계속해 부딪혔다. 그는 "신혜선 언니와 촬영을 할 때는 리허설부터 촬영 슛까지 다양하고 생생한 연기가 나올 수 있었다"며 "촬영하는 배우들 중 제일 많은 스케줄이 있는 언니임에도 불구하고 항상 웃음과 배려가 넘치는 모습에 많이 배웠다"고 이야기했다.

출궁 후 재회한 영평군(유민규)와의 열린 결말 러브라인도 화제를 모았다. 설인아는 "유민규 오빠는 보기와는 다르게 개구쟁이에 수다쟁이여서 그 매력에 빠져 나 또한 'TMI'로 나에 대한 얘기를 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었다"며 유쾌했던 촬영 현장을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인아 | 철인왕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