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귀' 한기범, 오겹살 4인분 주문→현주엽 분노 "농담하는 거다"
2021. 03.07(일) 18:07
당나귀귀
당나귀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당나귀귀'에서 전 농구선수 현주엽이 한기범의 주문에 분노를 금치 못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귀')에서는 한기범, 허재, 현주엽 농구 전설들의 삼겹살 먹방 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밥값 내기 슛 대결에서 아쉽게 패한 한기범은 약속대로 한기범, 허재, 현주엽, 김호영, 박광재와 함께 고깃집을 찾았다. 자신이 좋아하는 소고기가 아닌 돼지 고깃집이라는 것에 실망한 현주엽은 "내가 뭐 좋아하는지 모르냐"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한기범은 "1차로 먹을 예정이다. 소고기는 조금 이따가 먹자"라고 말했다. 그러자 현주엽은 "우리가 지면 소고기 집 가려고 한 거 아니냐"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한기범은 "그건 당연한 거 아니냐"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한기범은 오겹살 4인분을 주문했다. 현주엽은 "농담하시는 거다. 장사도 안 되는데 많이 팔아 드려야 된다. 돼지고기는 기름 빼면 남는 게 없다"라며 김치 오겹살 5인분, 목항정 5인분, 대패 삼겹살 5인분을 주문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당나귀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당나귀귀 | 한기범 | 허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