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트렌스젠더 악플에 분노 "법적으로 여자, 꺼져줄래?" [TD#]
2021. 03.08(월) 09:37
하리수
하리수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방송인이자 가수인 하리수가 트렌스젠더 관련 악플에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하리수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이 보낸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누리꾼은 하리수가 여성이라는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며 입에 담을 수 없는 폭언을 적었다.

관련해 하리수는 "난 그냥 네가 정말 웃기다. 이런 말 데미지 1도 안온다"며 "이미 법적으로 여자로 인정 받아서 난 여자다, 아니다 해봐야 아무 소용 없다. 세계 어딜 가나 나의 여권과 나의 권리는 이미 여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너의 우스운 키보드 몇 자에 흔들릴 내가 아니니 꺼져줄래?"고 덧붙였다.

이하 하리수 인스타그램 전문

난 그냥 니가 정말 웃기다.

이런 말 데미지 -1도 안와. 어쩌지?! 나 지금껏 예쁘다는 말만 듣고 살아와서 앞으로 나이에 맞게 늙어가고 당연히 못생겨질 예정이지만 그래도 너보단 아름답게 세상을 살아갈거 같구나.

그리고 걱정하지 않아도 이미 법적으로 여자로 인정받아서 날 여자다 아니다 해봐야 아무 소용이 없단다. 세계 어딜가나 나의 여권과 나의 권리는 이미 여자야!

너의 우스운 키보드 몇자에 흔들릴 내가 아니니 꺼져줄래? 싫으면 오지 말라니까 굳이 왜 찾아오고 난리들이래. 진짜 외롭니?! 내가 그렇게 좋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트렌스젠더 | 하리수 | 하리수 SNS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