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ㆍ카카오엔터 재계약, 아이유ㆍ임영웅 등 음원 공급
2021. 03.11(목) 09:39
스포티파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포티파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에서 아이유, 임영웅, 세븐틴 등의 음원을 다시 들을 수 있게 됐다.

스포티파이와 카카오 엔터테인먼트(구 카카오M) 측은 11일 오전 "글로벌 라이센싱 재계약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재계약 내용에 따라 카카오 엔터테인먼트의 콘텐츠가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스포티파이에 다시 제공된다.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포티파이 측과 음원 유통을 위한 계약 협의를 마치고,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서비스에 음원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들은 물론 이번 스포티파이와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전 세계 음악 팬들이 우리의 아티스트를 만나고 K팝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스포티파이 측 역시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의 음악을 전 세계의 팬 그리고 170개 국가 3억4500만명 이상의 스포티파이 청취자에게 다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아티스트들을 전 세계 팬들과 이어주고 이용자에게는 전 세계 음악을 선보이고자 하는 스포티파이의 미션에 따라 한국 청취자에게도 해당 음원과 함께 7000만곡 이상 트랙 및 40억개 이상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 음원 스트리밍 생태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스포티파이와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계약 내용을 놓고 의견을 달리했다.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스포티파이가 국외·국내 계약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는 요구를 해왔다고 밝혔고, 반면 스포티파이는 카카오 엔터테인먼트가 음원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지난달 28일 계약이 끝나며, 이달부터 해외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은 아이유와 (여자)아이들을 비롯해 임영웅, 세븐틴, 여자친구, 지코, 에픽하이 등 카카오 엔터테인먼트가 유통하는 음원을 들을 수 없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스포티파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포티파이 | 임영웅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