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위험한 양녕대군 박성훈, 기폭제 될까
2021. 03.22(월) 22:3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조선구마사’ 박성훈, 그가 예민하고 방황하는 양녕대군 역을 소화하며 악령 드라마의 기폭제 역할을 예고했다.

22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연출 신경수) 첫 방송 1회에서는 인물관계도 속 태종(감우성), 충녕대군(장동윤), 양녕대군(박성훈), 벼리(김동준) 등을 둘러싼 악령 판타지극이 포문을 열었다.

이날 양녕대군은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 어리(이유비)와 쾌락을 즐기던 중, 신하들에게 악령들의 활개 소식을 들었다. 악령은 백성들의 피를 빨고 있었고 막내 강녕대군 역시 그런 악령에게 상흔을 입고 말았다.

양녕대군은 생시가 됐다는 존재의 이야기를 듣고 경악했다. 양녕은 태종의 세 아들 중 가장 예민하고 위험한 인물이다. 그런 그가 악령의 시대를 어떻게 돌파할지, 그가 어떤 기폭제로 극중 위기감을 더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조선구마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감우성 | 박성훈 | 조선구마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