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에 눈 먼 '모범택시' [첫방기획]
2021. 04.10(토) 10:50
모범택시
모범택시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시청률을 위한 자극적인 연출은 이번에도 통했다. 19금 편성된 '모범택시'는 첫 방송부터 가학적인 연출과 대본을 내세워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러한 흐름이 계속된다면 시청자들의 엄한 잣대를 피할 수 없어 보인다.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오상호·연출 박준우)가 9일 첫 방송됐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모범택시'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특히 사회고발 장르물에 최적화된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PD 출신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범죄 액션 오락물에 특화된 오상호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웰메이드 사이다 액션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지개 운수' 팀이 강마리아(조인)를 괴롭힌 악당들에게 복수하기 위한 판을 짜는 모습이 그려졌다. 보육원을 나와 취업한 발효식품회사에서 노동 착취와 폭행 등 인권유린을 당해왔던 강마리아는 한강 다리 위에서 투신 직전, 옥상 난간에 붙어있는 '무지개 운수'의 복수 대행 서비스 홍보 스티커를 발견한 뒤 절박한 심정으로 복수 대행을 의뢰했다.

이에 '무지개 운수' 정비실을 책임지고 있는 최경구(장혁진) 주임은 사회사업가의 가면을 쓴 악덕 고용주 박주찬(태항호)과 그의 오른팔 조종근(송덕호)에게 수면제 섞인 치킨을 배달,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또한 박주찬과 조종근이 잠든 사이 자택에 침입한 김도기가 이들에게 앙갚음 하려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통쾌한 참교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모범택시

'모범택시'는 첫 방송부터 한국 사회를 들썩이게 만들었던 실제 사건을 스토리에 녹여내 사회 곳곳에 여전히 존재하는 부조리를 꼬집으며, 기존의 히어로물과 차별화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현실에서 제대로 처벌되지 않아 많은 이들의 가슴에 울분과 아쉬움으로 남아있는 범죄들을 조명, '무지개 운수'가 추구하는 분노하는 정의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그 결과 1부 8.7%, 2부 10.7%(전국 가구 기준, 닐슨코리아) 시청률을 기록하며 첫 방송부터 순항을 알렸다.

다만 절대 악들의 만행을 적나라하게 연출한 부분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사회사업가 박주찬은 단순 업무로 알고 온 강마리아가 생선 만지는 일을 거부하자 대야에 머리를 집어넣고 물고문을 시작했다.

이와 함께 박주찬과 조종근은 강마리아를 냉동창고 안에 가두고 소금과 물을 뿌리는 등 악행을 이어갔다. 이후 도망친 강마리아는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박주찬에게 돈을 받은 경찰이 강마리아를 다시 회사로 돌려보냈고, 강마리아는 성적 유린을 당하며 차가운 물이 가득한 통 안에 들어갔다.

박준우 감독은 범죄의 구조를 낱낱이 보여주기 위해 피해자와 가해자가 얽힌 스토리를 보다 세밀하게 연출했지만, 지나친 자극으로 인한 피로감을 호소하는 시청자들도 존재했다.

시청률과 화제성만 잡으면 된다는 식의 생각은 탈 나기 마련이다. 통쾌한 복수극 속 가학성 짙은 연출들은 향후 '모범택시'가 풀어갈 숙제로 남았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모범택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모범택시 | 이솜 | 이제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