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운 작가, '오상아'의 세계 담은 장편 '장자의 비밀정원' 출간
2021. 04.10(토) 13:24
장자의 비밀정원 김호운 장편소설
장자의 비밀정원 김호운 장편소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김호운 작가의 장편소설 '장자(莊子)의 비밀이 발행됐다.

5일 도서출판 도화에서 발행한 '장자의 비밀'은 '나를 죽여야 나를 찾는' 오상아(吾喪我)의 세계를 소설로 구성한 책이다.

오상아의 세계란 사람이 행동하고 의식하는 데 있어서 제약과 장애가 되는 모든 요소를 없애 버린 완전히 자유로운 경지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기가 지닌 마음, 욕망, 감정 같은 것을 모두 없애 버려야 한다. 심지어는 자기의 의식이나 존재까지도 잊어야만, 즉 나까지도 죽여야 비로소 완전한 자유의 경지에 다다르게 된다.

책은 요·순시대, 춘추전국시대 등 이곳저곳을 비행하는 나비를 화자로 내세워 '사람답게 세상으로 가는 길'을 제시하는 장자의 철학을 재조명하고 있다.

화자인 나비가 네 곳의 비밀정원을 드나들며 욕심을 버리고 자신에게 주어진 대로 자연스럽게 행동하며 본성으로 살아야 한다는 '장자의 길'을 통해, 장자가 꿈꾸던 '사람답게 사는 세상'의 구석구석을 자세하게 보여줄 전망이다.

김호운 작가는 그 비밀정원에는 선과 악, 아름다움과 추함, 행복과 불행, 작은 것과 큰 것, 길고 짧은 것, 귀함과 천함, 쓸모 있고 없고,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까지도 상대적 개념에 지나지 않다는 것을 인물들의 기발한 비유와 직설적인 표현을 통해 생생하게 형상화하고 있다.

출판사에 따르면 '장자의 비밀정원에는 풍부한 상상과 뜻의 함축이 느껴지고 뛰어난 기지와 풍자가 넘친다. 특히 장자가 자기의 사상을 증명하기 위하여 다른 일에 빗대어 얘기하는 우언寓言의 비유가 짜릿한 재미와 서늘한 감동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사람이라고 해서 만물 가운데에서 특출한 것이 못 된다는 직설에는 전율과 통쾌감을 동시에 느끼게 된다.

김 작가는 '장자의 비밀정원'에서 자르고 붙이면서 다듬는 인간의 머리가 논리나 경험에서 오는 감정에 얽매이며 살아가는 '앎'을 경계하면서 과감히 부수어버리는 길을 보여준다. 그것이 '완전한 자유의 경지'이며, 그것은 사람들을 둘러싸고 있는 모든 행위의 속박으로부터의 해방을 뜻하기 때문이다.

아무런 작위도 없는 무위의 경지에서 인간과 자연이 완전히 합치되어야 한다고 말하는 '장자의 길'은 현대인들의 현대적인 고민을 해결하는 데 있어 큰 시사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작가는 "모든 사람이 본성을 이해하고 지혜롭게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작품을 펴냈다며 "많은 독자들이 이 작품을 읽으면서 이 땅에 '장자의 정원'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도서출판 도화]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운 장편소설 | 도서출판 도화 | 장자의 비밀정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