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하균x여진구, 최진호 체포…문주연 억울함 풀었다(종영) [종합]
2021. 04.11(일) 00:04
괴물
괴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괴물' 신하균과 여진구가 최진호를 체포하며 문주연의 억울함을 풀었다.

10일 밤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연출 심나연) 최종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과 한주원(여진구)의 괴물을 잡기 위한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이날 '괴물'에서는 정철문(정규수)을 죽인 인물이 이창진(허성태)임이 밝혀졌다. 그리고 그 뒤엔 역시나 한기환(최진호)이 있었다. 그러던 중 이창진은 낚시터에서 정철문을 죽이려고 시도했다는 살인 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오지화(김신록)는 "증거가 없지 않냐"는 반발에 "살해 시각 전후로 자택에 출입한 기록이 없고 알리바이를 증명할 수 없고, 사망 전 날 정철문 서장에게 문자 받은 사실 있지 않냐"고 다시 반박했다.

같은 시간 이동식은 도해원(길해연)을 찾아 박정제(최대훈)를 언급하며 그를 도발했다. 이동식은 박정제가 이유연(문주연)을 사망케 한 인물이 아님을 털어놨고, 그의 도발에 불안함을 느낀 도해원은 장비서에게 전화를 걸어 박정제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라 지시했다. 하지만 이것도 두 콤비의 예상 안에 있었다. 한주원은 장비서인척 병원을 찾아 박정제를 병원에서 빼내는 데 성공했다.

이후 유재이(최성은)가 운전하는 구급차를 타고 도망친 한주원은 박정제에게 "이유연 사체 은닉 교사 등의 혐의로 체포하기 전에, 자수해 달라"고 설득했다. 그러나 박정제는 "21년이나 늦었는데, 자수 말고 체포로 해달라"고 부탁했고, 결국 한주원은 박정제의 체포 영장을 권혁(박지훈)에게 건넸다. 이를 본 권혁은 "이거 아버님 모르게 진행하는 거지? 아버님에게 전화라도 해보곘다"고 했지만, 한주원은 "왜 경찰의 개가 되려고 하냐. 청장님이 정말 형을 가족이라 생각할 것 같냐. 내가 형 위해서 얘기하는데, 그만 놔라. 형이 잡은 동아줄 썩은 동아줄이다. 그것도 완전 썩어 끊어지기 직전이다. 똑똑한 사람이니 잘 생각해라"라고 경고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과거에 대한 진실이 드러나며 이동식과 한주원은 이유연의 죽음과 관련된 인물들의 조사를 차근차근 진행했다. 시작은 도해원이었다. 이동식은 대포폰, 자신의 기타 피크 등 상세한 증거 물품들을 열거하며 그날의 일들을 세세하게 캐물었다. 그리고 박정제의 진술로 완벽히 도해원을 무너트렸다. 박정제가 "우리 엄마가 나 때문에 20년간 사람을 죽인 걸 숨긴 거면 스스로 목을 긋겠다"고 햇기 때문.

결국 도해원은 오열하며 "난 아니다. 내가 이창진한테 문자를 보여준 건 맞다. 하지만 강진묵(이규회)은 아니다. 너도 그 갈대밭에서 다 듣지 않았냐. 그 두 사람이 한 짓이다. 이창진과 한기화(최진호)"라고 털어놨다. 자신이 버려질 것을 직감한 이창진 역시 이동식에게 모든 배후에 한기환이 있음을 고백했다.

이후 한기환의 범행이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 한기환은 모든 것을 되돌릴 수 없다고 판단,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 그러나 이때 한주원이 방으로 뛰쳐 들어왔고, 한주원은 "아둔한 놈. 파일은 왜 푼 거냐. 네 인생도 망가지는 짓을 왜 했냐"고 뻔뻔히 말하는 아버지에게 "그게 내가 바라는 거다. 당신이랑 같이 지옥에 떨어지는 거"라고 반박했다.

결국 한기환은 이동식에 의해 체포됐다. 한기환은 잡혀가는 순간까지 "강진묵은 아니다. 강진묵은 자살 방조고, 남상배(천호진)는 내가 교살한 게 아니라, 아마도 도 의원이 그런 것"이라고 잘잘못을 따지기 급급했고, 경찰이라는 자신의 직업에 대한 허탈함을 느낀 한주원은 모든 사건을 끝낸 뒤 이동식에게 "경찰 그만두고 처벌 받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동식은 "안 된다. 죄 없는 한 경위가 왜. 벌받고 싶냐. 그러면 이금화 씨 직권남용 처분 받고, 죽을 때까지 형사 노릇하면서 살아라"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동식은 "체포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괴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괴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