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서예지가 조종했다? '시간' 태도 논란 '수면 위'
2021. 04.12(월) 10:42
김정현, 서예지
김정현, 서예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정현이 '시간' 출연 당시 여자친구인 서예지로 인해 촬영에 비협조적이었다는 태도 논란이 뒤늦게 불거졌다.

12일 디스패치는 김정현 서예지의 메시지 내용 일부를 입수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8년 방영한 MBC 드라마 '시간' 출연 당시 김정현이 연인인 서예지의 지시에 따라 모든 로맨스 장면을 거부하고 정신적인 문제를 이유로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이로 인해 상대 배우인 서현과 병상에 있던 작가, 나아가 제작진 전체가 피해를 봤다. 시한부 남자와 불우한 환경 속에 살던 여자의 로맨스 물이었던 '시간'은 대부분의 스킨십 장면을 들어냈다. 김정현의 요구 때문이었다.

실제 대본 속 로맨스 장면, 서로 껴안고 넘어지거나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손을 잡는 장면 등은 모두 두 사람이 떨어진 상태에서 촬영 됐다. 심지어는 결혼식 장면까지도 서로 팔짱을 끼지 않은 채 촬영됐다. 작가는 맹장이 터지고 장염을 앓는 와중에도 병상에 누워 대본을 수정했다. 서현은 쌀쌀맞은 상대 배우의 태도에 눈물을 보였다. 제작발표회 당시에도 김정현의 굳은 표정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디스패치는 이러한 김정현의 태도 논란의 뒤에는 서예지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서예지와 김정현 사이 오간 메시지 내용을 재구성해 보도했다.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라고 문자했고, 김정현은 "그럼요. 김딱딱!"이라며 응수했다. 촬영장 상황을 동영상으로 찍어 전송하기도 했다. 서예지는 로맨스 없게, 스킨신 없게 잘 바꿔서 촬영을 하라고 주문했고 김정현은 이에 응했다. 스태프는 "김정현이 불리하면 뛰어나가 구토를 했다. 바꿔주지 않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김정현은 정신건강 상의 이유로 '시간'에서 중도 하차했다. 로맨스 물에서 갑자기 남자 주인공이 증발해버리고, 홀로 남은 서현은 갑작스럽게 펼쳐진 복수극을 완주해야 했다.

김정현은 '시간' 하차 이후 11개월의 공백을 가졌고, 다음 작품으로는 tvN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정현 | 서예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