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ㆍ서예지 조종 논란에 소환된 서현, 팬들 응원 봇물
2021. 04.12(월) 12:58
서현
서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인 서현이 배우 김정현과 서예지의 '조종 논란'에 소환된 가운데 팬들이 응원을 건네고 있다.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상대 역과의 로맨스 장면을 수정해달라고 요구했던 이유가 12일 디스패치의 보도를 통해 수면 위로 드러났다. 교제 중이었던 배우 서예지의 조종 때문이라는 게 보도의 주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 부르며 여자 배우, 스태프들과 스킨쉽은 물론 인사도 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이에 김정현은 촬영 때마다 서예지에게 어떻게 처신했는지에 대해 상세히 보고하기도 했고, 영상을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이날 "현재 불거진 논란에 대해 확인했으며,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현 측은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시간'에서 김정현의 상대역을 맡은 서현 역시 누리꾼의 관심을 받고 있다. 김정현은 지난 2018년 7월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상대역인 서현과 팔짱 끼는 것을 거부하는 등 과민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된 바 있다.

누리꾼은 서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최근 게시물에 응원 댓글을 달며, 서현이 겪었을 시간들을 위로, 응원하고 있다.

서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내 사랑, 내 사람들 늘 고맙고 사랑해. 러브 유(Love you)"라는 글과 함께 다수의 셀카를 올려 근황을 전했는데, 이 게시물에 누리꾼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정현 | 서예지 | 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