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공유x박보검, 브로맨스 감성으로 풀어낸 복제인간 소재 [종합]
2021. 04.12(월) 17:09
서복
서복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복제인간을 소재로 진한 브로맨스 감성을 담아낸 ‘서복’이 베일을 벗었다.

12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제작 STUDIO101) 언론시사회에서는 이용주 감독과 출연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영화 '건축학개론'을 연출한 이용주 감독이 약 9년 만에 내놓는 신작으로, '복제인간' 소재를 감성드라마로 풀어냈다. 이용주 감독은 9년 만에 ‘서복’으로 돌아온 이유에 대해 “오래 걸린 이유가 특별한 게 아니라 시나리오 쓰는데 오래 걸린게 가장 크다”면서 “중간에 중국에서 영화 찍으려고 했다가 무산돼서 시간을 허비한 것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주 감독은 ’건축학개론’과 완전히 다른 장르인 SF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장르를 바꿔서 작업하는 것에 대해 이유가 있냐고 하는데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라면서 “장르는 이야기의 외피라고 생각한다. 제 첫 영화였던 ‘불신지옥’의 테마가 두려움이었는데, 거기서 좀 더 확장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 키워드를 가지고 이야기를 직조하다 보니 복제인간 소재가 어울릴 것 같았다. 그 과정에서 SF 장르가 잘 맞을 것 같아서 선택한 거지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용주 감독은 서복이 염력 등을 사용하는 부분에 대해 “시나리오를 쓸 때도 지적 받은 지점이었다. 저는 서복의 능력이 창대해지기까지 관련자들도 예상하지 못한 걸로 설정했다. 서복 역시 자신의 능력이 그정도 까지인지 몰랐다는 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은 “죽음이라는 두려움을 바라보는 여러 시선들에 대해 생각하다 보니 복제인간 소재를 가져왔다”면서 “두려움과 욕망, 그게 서복에 대한 양면적인 감정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 공유와 박보검이 각각 죽음을 앞두고 생애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기헌과 영원이라는 시간에 갇힌 채 평생 실험실에서만 살아온 복제인간 서복을 연기한다. 공유는 ‘서복’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어떻게 보면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작품이나 어려워서 안 했던 이야기들에 대해 흥미를 느끼고 선택을 하는 것 같다. 캐릭터가 단순히 내가 한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라서 작품을 하지는 않는다. 관객분들이 보시기에 새로운 모습이었다면 다행스러운데, 제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공유는 “서복과 기헌이 동행하게 되면서 서로를 헤아리고 이해하게 되고 어떻게 보면 서로를 구원하게 되는 격인 관계라고 감독님이 말씀해주셨다. 결국 관객들이 기헌의 입장이 돼서 서복을 바라보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일부러 박보검 씨와 정해두지 않고 연기한 것 같다. 저는 자연스럽게 있는 그대로 서복을 바라보고 느끼면서 따라갔다. 시나리오 속에서 주어진 상황에 충실했다. 처음에는 낯설고 이해할 수 없는 존재였는데 동행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연민이 있을 것이고, 그런 것들이 쌓였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기헌과 서복의 ‘브로맨스 케미’에 대해 이야기했다.

'서복'은 코로나19 여파로 여러 차례 개봉 연기 끝에 15일 극장 개봉과 OTT 플랫폼인 티빙에서 동시 공개된다. 이에 대해 이용주 감독은 “작년 말에 개봉하려다가 연기됐는데 저뿐만 아니라 영화하시는 분들이 다들 힘든 걸로 알고 있다. 그런 상태에서 티빙 쪽 제안을 들었고 진행을 했는데, 결과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CJ EN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복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