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응 가치 없다?"…박수민(박중사) 성추문 의혹 반박에 갑론을박 [이슈&톡]
2021. 04.15(목) 10:41
박수민, 박중사
박수민, 박중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제707특수임무단 출신이자 유튜브 채널 '박중사'를 운영 중인 박수민이 최근 불거진 성추문 의혹을 반박했다. 하지만 그의 반박에 누리꾼들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오는 17일 방송에서 자신의 실체를 숨긴 채 TV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개인 방송까지 운영하는 한 남자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회차의 제목은 '진짜 별로인 사나이'로 정해졌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A 중사는 과거 연인 관계였던 은별 씨(가명)에게 성적인 요구를 지속했다. A 중사는 은별 씨에게 속옷 없이 치마를 입길 부탁하거나, 둘만의 은밀한 시간에 낯선 남자를 초대해 함께하자고 설득했다. 심지어 은별 씨에 따르면 A 중사는 두 개의 휴대전화를 소유 중이었으며, 그중 하나의 휴대전화에는 수많은 여성들의 특정 신체 부위 사진과 동영상들이 있었다. A 중사는 지인에게 "지금 만나는 여자 친구의 사진"이라며 해당 사진을 자랑처럼 보여주고 다니기도 했다고.

'실화탐사대'는 A 중사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특수부대 출신의 예비역들이 모여 최고의 부대를 가리는 예능에 출연 중'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라는 설명을 토대로 누리꾼들은 A 중사가 유튜버 '박중사' 박수민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박수민은 채널A '강철부대'에 출연한 이력이 있으나, 현재 하차한 상태다.

전날인 13일, 박수민은 "개인적인 문제"로 '강철부대'에서 하차했다. 이에 방송사와 박수민 측이 미리 위와 같은 논란을 인지하고 하차를 결정한 게 아니냐는 의심도 이어졌다. 심지어 '강철부대' 측은 개인적인 사유로 하차한 "박수민 씨 출연 분량을 편집했다"고 밝히기도 해 의심을 키웠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처럼 박수민을 향한 의혹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박수민은 14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을 못 해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고 대응할 가치가 없어서 가만히 있는 겁니다"라며 간접적으로 의혹에 반박했다. 하지만 그의 반박에 누리꾼들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믿고 응원하겠다"는 입장이 있는 반면, "논란의 피해자인데 왜 가만히 있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 된다"는 쪽도 있는 것.

상식적으로도 박수민의 대처는 평범하지만은 않다. 보통 성추문과 같이 민감한 이슈에 얽히는 경우, 피해자들은 최초 유포자를 고소하거나 방송을 예고한 방송사를 상대로 방영 금지를 요청하기도 한다. 당장의 해명이 필요한 경우, 해명글을 SNS 등에 게재하기도 한다. 특히나 박수민은 5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이기도 한 바, 이런 논란에 더 민감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박수민은 "대응할 가치가 없다"며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과연 논란의 진실은 무엇일지, '실화탐사대'가 밝히겠다고 예고한 '은밀한 사생활'은 무엇일지, 대중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철부대 | 박수민 | 박중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