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민 성추문→불법 대부업 운영 의혹, 뒤바뀐 팬심 [이슈&톡]
2021. 04.19(월) 15:00
실화탐사대, 박중사, 박수진
실화탐사대, 박중사, 박수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실화탐사대'가 유튜버 박중사(본명 박수민)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부정 여론이 형성됐지만 박중사는 아직 별다른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그를 응원하던 팬들도 등을 돌리고 있다.

17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특수부대 A중사의 특수한 사생활'이라는 제목으로 A중사의 각종 의혹을 폭로했다.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A중사는 이미 결혼한 상태에서 피해자 B씨를 만났다. 만난지 두달 뒤에서야 유부남인 사실을 고백했다고. 하지만 B씨는 힘든 시기에 찾아온 사랑인 만큼 A중사를 냉정하게 내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진짜 문제는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자신이 우위에 있다는 걸 직감한 A중사가 B씨에게 노출과 초대남 등 무리한 요구를 지속한 것. 결국 B씨는 A중사에게 이별을 고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피해자는 B씨뿐만이 아니었다. B씨는 A중사가 이용하던 음란 사이트를 검색하던 중, 그의 아이디로 올라온 또 다른 게시물을 발견했다. 심지어 같은 호텔에서 촬영된 다른 여성의 사진이었다. B씨에 따르면 A중사는 두 개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다니며 지인에게 위 사진을 자랑처럼 보여줬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실화탐사대'는 A중사의 폭력 및 불법 대부업 운영 의혹 등도 폭로했다. A중사에게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C씨는 "A중사가 내 사진을 찍고 음란 사이트에 올리겠다고 협박을 했다"며 "사진을 지우라고 하니 헬멧 가지고 날 때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제보자 D씨는 "정말 악질이다. (학교 다닐 때) 애들을 정말 많이 괴롭혔다"고 전했다.

또한 A중사와 함께 불법 대부 업체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는 E씨는 "돈을 빌려서 안 갚으면 집에 찾아가 옷을 벗거나 욕을 하곤 했다"고 전하며, A중사가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및 불법 대부업 등의 범법 행위로 많은 돈을 벌었다고 덧붙였다.

'실화탐사대'는 A중사의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유튜브 및 인터뷰 영상 등을 모자이크 처리해 사용하며 간접적으로 A중사의 정체가 박중사임을 밝혔다. 누리꾼들 역시 이미 방송 전부터 A중사가 박중사임을 직감하고 있던 상태였다.. 그러나 박중사는 '실화탐사대'의 보도자료가 공개된 이후에도, 방송이 송출된 이후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방송에 앞서 게재된 반박글 역시 현재 삭제됐다.

박중사는 14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을 못 해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고, 대응할 가치가 없어서 가만히 있는 겁니다"라며 간접적으로 의혹에 반박한 바 있다. 그러나 19일 기준 해당 게시물은 사라지고 장작을 태우고 있는 의문의 영상만 올라와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방송 전엔 박중사를 응원하던 팬들도 등을 돌린지 오래다. 계속해 등장하는 제보자에 팬들까지도 진실을 요구하고 있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했지만, 그렇다고 보기엔 처벌 수위도 높다. 불법 대부업의 경우 상황에 따라선 실형을 선고받을 수도 있다. 만약 '실화탐사대'에서 공개한 제보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방송 활동 복귀보단 법적 처벌에 대한 걱정이 우선시 되어야 할 정도다. 과연 박수민이 계속된 의혹에 대해 어떠한 해명을 내놓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MBC '실화탐사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수진 | 박중사 | 실화탐사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