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 박상돈·안세권·곽동현·김현수 ‘꽃’, 묵직한 울림
2021. 04.20(화) 22:5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팬텀싱어 올스타전’ 네 사람의 실력파가 ‘꽃’ 무대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2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 올스타전’ 최종회에서는 팬텀싱어 시즌2 ‘꽃’ 무대가 재현됐다.

시즌2를 장악한 ‘꽃’은 감수성 폭발 무대로 많은 이들의 눈시울을 자극했다. 이날 ‘꽃’을 재현한 이들은 박상돈, 안세권, 곽동현, 김현수 네 사람이었다.

앞서 ‘고막 남사친’ 팀 박상돈, 곽동현, 김현수 세 사람에게 안세권이 새롭게 합류했다. 인기현상 박상돈, 곽동현, 에델 라인클랑 안세권, 포르테 디 콰트로 김현수, 네 명 모두 재기 발랄한 실력파였다.

이들은 “우린 꽃보다 남사친이야”라고 장난스럽게 자신들을 소개했다. 이들은 ‘꽃’을 가장 깔끔하고 묵직하게 소화해내며 다시금 실력을 증명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박상돈 | 팬텀싱어 올스타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