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윤시윤, 동현배 향한 농담 "계산적이지 않냐"
2021. 04.22(목) 21:26
어쩌다 사장
어쩌다 사장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어쩌다 사장'에서 배우 윤시윤이 동현배에게 농담을 건넸다.

22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차태현과 친분이 두터운 배우 윤시윤과 동현배가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윤시윤과 동현배는 단둘이 슈퍼를 운영했다. 윤시윤은 동현배에게 "나누는 게 좋을 것 같다. 분리하는 사람과 계산하는 사람으로 나누면 될 것 같다. 근데 형이 좀 계산적이지 않냐"라며 역할 분담을 제안했다.

그 순간 어린이 손님들이 슈퍼를 찾았다. 윤시윤과 동현배는 아이들이 물건을 고르는 사이 판매 예상되는 젤리와 과자 가격을 파악했다. 두 사람은 아이들의 폭풍 질문 세례에도 당황하지 않고, 답변을 이어갔다.

특히 동현배는 1000원씩 갖고 있는 친구들을 위해 과자를 직접 추천했다. 이후 아이들은 원하는 과자를 구매한 뒤 자리를 떴다. 고난도 첫 슈퍼 손님을 잘 보낸 두 사람은 업무 파악에 몰두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어쩌다 사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현배 | 어쩌다 사장 | 윤시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