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밥심’ 윤주희 “데뷔 초 개성 없다는 말, 상처 됐다”
2021. 04.26(월) 22:3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강호동의 밥심’ 펜트하우스 주역 윤주희, 그가 데뷔 시절의 상처를 전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강호동 진행 아래 드라마 ‘펜트하우스’ 신스틸러 배우 김동규, 김로사, 이태빈, 윤주희 등의 입담이 공개됐다.

이날 윤주희는 “데뷔 초에 한 감독님이 제게 ‘한계가 있을 거다’ 이런 말씀을 하셨다. 굉장히 가슴이 아팠는데 ‘아니다’ 이러면서 참았다. 차 타고 눈물이 쏟아졌다”라며 “마음의 상처는 컸지만 그 말이 원동력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주희는 “색깔이 분명하지 않다, 개성이 없다, 그런 말 때문에 데뷔까지 오래 버텼다”라며 마음 고생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호동의 밥심 | 윤주희 | 펜트하우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