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사태 환기’ 권민아 “지민, 단둘이 만나고파”
2021. 05.01(토) 15: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그룹 AOA 출신 권민아, 그가 전 리더 지민과의 대화를 원하는 마음을 전했다.

권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가 지나친거 안다. 오히려 내가 이러면 이럴수록 나에게 안 좋은 시선과 안 좋은 말들이 더욱 심해질 거라고 잘 알고 있다"라며 과거사를 다시금 언급했다.

권민아는 근데 난 원래는 밝고 잘 웃는 사람이었고 미치지 않았다"라며 "지금도 검사 결과는 우울증 수치만 엄청 높을 뿐 조울증, 조현병, 정신분열 이런 건 없다. 사회불안증, 대인기피증, 공황장애, 공황발작, 우울증 이렇게만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어렸을 때부터 가장이자 아빠의 몫을 해야해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했다며 "그런 내가 17살부터 27살 때까지 이유도 모른 채 매일 같이 상처 받는 행동과 말들 표정들 신지민한테 받으면서 성인이 되고 20대 초 중반이 될 때까지 참고 노력하면 언니도 날 좋아해주지 않을까? 싶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그때 당시 내 주변에 자주 있었던 멤버들은 봤겠지만, 당사자가 아니라서 글쎄 내 앞에서 하도 신지민 욕을 하고 내 편을 들어주길래 살짝 착각했던 것 같다. 막상 아무도 입 열어줬던 사람은 없었고 없을 것이다. 단 한 친구 말고는. 그리고 나처럼 피해자 한 명이 더 있는 정도랑 증인을 해줄지 안해줄지 모르겠는 사람 정도. 이게 전부"라고 전했다.

권민아는 "나는 한번도 싸워보지도, 제대로 된 사과를 받아본 적도 없다. 미안해 라는 말은 들었지 하지만 전부 기억이 안난다 하고 나중에 미안해만 해버리고 썩은 표정으로 내 집에서 나갔다"라며 "그 사람 만나서 대화를 하든 풀든 싸우든 사과를 받든 제대로 단 둘이서 만나보고 싶다. 10년이면 작은 시간 아니다. 너희가 아무리 이해를 못할지언정 당사자이자 피해자는 평생 기억하고 살아야 한다"며 지민과의 제대로 된 대화를 원하는 마음을 강조했다.

앞서 권민아는 AOA 연습생 시절부터 리더인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관련 지민은 연예계를 은퇴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AOA | 권민아 | 지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