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치, 허리 통증으로 공연 취소 "거동 자유롭지 못해" [전문]
2021. 05.06(목) 15:48
조정치
조정치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수 조정치가 허리 통증으로 공연을 취소했다.

조정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좀 어이없는 이야기지만, 월요일에 재채기하고 허리 통증으로 쓰러져 아직까지 거동이 자유롭지 못하다. 어쩔 수 없이 내일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내일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 예매해주신 저의 은인 같은 분들께 죄송하다. 준비한 것들이 있어서 꼭 다시 일정을 잡아보겠다"라며 "지난해에도 똑같은 일이 있었다. 몸을 못쓰니 오만가지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정치는 "'손가락만 움직일 수 있으면 애들 코 묻은 돈이라도'라는 식의 농담조로 나는 안 굶어 죽는다고 자신했다. 그것도 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 다들 몸 관리 잘하자"라고 말했다.

조정치는 오는 7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에 위치한 스트라디움에서 '스테이지30'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다.

이하 조정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좀 어이없는 얘기지만, 월요일에 재채기 하고 허리 통증으로 쓰러져 아직까지 거동이 자유롭지 못합니다.

어쩔 수 없이 내일 공연을 취소하게 됐네요. 예매해주신 저의 은인같은 분들께 죄송합니다. 준비한 것들이 있어서 꼭 다시 일정 잡아 보겠습니다.

작년에도 똑같은 일이 있었고, 계속 안 좋긴 했는데 이렇게 한방에 몸을 못쓰니 오만가지 생각이 드네요.

‘손가락만 움직일 수 있으면 애들 코 묻은 돈이라도~’라는 식의 농담조로 난 안 굶어죽는다고 자신했는데, 그것도 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어야 가능한 것이네요.

혼자 사는 또래 얼굴들도 떠오르고요. 다들 몸 관리 잘 합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정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