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폐막 이틀 남기고 코로나 확진자 발생 [무비노트]
2021. 05.06(목) 15:54
전주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결국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벌어졌다. 폐막까지 단 이틀만을 남겨놓은 전주국제영화제 행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비상이 걸린 것이다.

전주시는 6일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자원봉사를 하던 A씨와 관람객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주시에 따르면 A씨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마이크 소독 및 교체 업무를 맡았다. A씨의 확진 소식 이후 자원봉사자 53명에 대한 코로나19 추가 검사가 실시됐고 모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당국의 방역 조치에 따라 A씨와 동선이 겹친 자원봉사자 7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B씨의 경우 지난 1일과 2일 영화제에 참석했다. 다행히 B씨는 좌석 띄어앉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전주시 측은 "CCTV 등을 통해 확진자 추가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영화제 도중 라텍스 장갑 착용 의무화 등 방역을 더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방역에 있어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전 세계를 덮친 후 최초로 실행된 국제영화제였기 때문에 참고할만한 레퍼런스가 없었다. 스스로 처음부터 만들어가야 했다"면서도 "하지만 이런 과정에서 노하우를 얻을 수도 있었다. 더불어 축적된 데이터도 있다. 이를 바탕으로 좀 더 엄격한 매뉴얼 아래 관객과 직접 극장에서 만나는 방식을 추진했다"며 오프라인 방식의 행사 진행을 추진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영화제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관객들을 직접 만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그게 영화의 정체성이라 생각한다"며 '영화는 계속된다'는 슬로건 아래 이 정체성을 이어나갈 예정임을 밝혔다.

그러나 폐막을 단 이틀 남겨둔 시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위기가 도래한 상태다. "방역을 더 강화할 방침"이라는 전주시의 입장이 있지만 방문객들의 걱정을 완전히 지우기엔 부족해 보인다. 과연 추가 확진자 없이 폐막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전세계 영화인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달 29일 개최됐으며 오는 8일까지 진행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전주국제영화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주국제영화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