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정동원 "중2병 조금씩 오는 것 같아"
2021. 05.06(목) 16:35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컬투쇼'에서 가수 정동원이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특별 초대석'에서는 정동원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동원은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는 "중2병이 조금씩 오는 것 같다. 옛날 같았으면 어린이날에 뭐 갖고 싶다는 설렘이 있을 텐데 이제는 없다. 어른스러워져서 짜증도 조금 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침에 일찍 일어나면 짜증이 날 때가 있다"라며 "예전에 비하면 많이 점잖아졌다. 그래서 '미스터트롯' TOP6 형들이 좋아한다"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정동원은 지난 5일 새 디지털 싱글 '내 마음속 최고'를 발매했다. '내 마음속 최고'는 도입부부터 에너지 넘치는 편곡과 화려한 코러스로 시작해 청량감 있는 브라스 사운드, 재치 있는 기타 선율, 통통 튀는 리듬 구성이 매력적인 곡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동원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